Quantcast

‘봄날은 간다’ 유지태-이영애 출연, 멜로 로맨스 영화…‘줄거리는?’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5.18 02: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영화 ‘봄날은 간다’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봄날은 간다’는 지난 2001년 9월 28일 개봉했다.

드라마, 멜로, 로맨스 영화며 총 106분 한국 15세 관람가다.

감독은 허진호이며 출연으로는 유지태, 이영애, 백성희, 박인환, 신신애 등이 있다.

극 중 유지태는 상우 역을 맡았으며 이영애는 은수 역을 맡았다.

사운드 엔지니어 상우(유지태 분)는 치매에 걸린 할머니(백성희 분)와 젊은 시절 상처한 아버지(박인환 분), 고모(신신애 분)와 함께 살고 있다.

어느 겨울 상우는 지방 방송국 라디오 PD 은수(이영애 분)를 만난다.

영화 ‘봄날은 간다’ 스틸컷
영화 ‘봄날은 간다’ 스틸컷

자연의 소리를 채집해 틀어주는 라디오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은수는 상우와 녹음 여행을 떠난다.

자연스레 가까워지는 두 사람은 어느 날 은수의 아파트에서 밤을 보낸다. 너무 쉽게 사랑에 빠진 두 사람... 상우는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은수에게 빠져든다.

그러나 겨울에 만난 두 사람의 관계는 봄을 지나 여름을 맞이하면서 삐걱거린다.

이혼 경험이 있는 은수는 상우에게 결혼할 생각이 없다며 부담스러운 표정을 내비친다.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 라고 묻는 상우에게 은수는 그저 "헤어져" 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영원히 변할 것 같지 않던 사랑이 변하고 그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상우는 어찌할 바를 모른다.

은수를 잊지 못하는 상우는 미련과 집착의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서울과 강릉을 오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