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스페인 하숙’, 시원섭섭한 마지막 영업 시작…“소고기뭇국 준비했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17 22: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스페인 하숙’의 마지막 영업이 시작됐다.

17일 방송된 tvN ‘스페인 하숙’에서는 마지막 영업이 전파를 탔다.

지난주 방송에서는 11명의 순례자들이 찾아와 차승원은 저녁을 하면서 행복해했다.

저녁이 준비되고 순례자들은 정성이 가득한 음식을 먹으며 만족해했고 후식으로 식혜와 수정과가 나왔다.

유해진과 배정남이 순례자들에게 수정과와 식혜를 나누어주며 설명을 했고 한 번 먹어 보라고 권유했다. 한 입 먹은 순례자들은 누구나 할 것 없이 맛있어 했다.

순례자들이 밥을 다 먹자 세 사람의 저녁 식사 시간이 시작되었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tvN ‘스페인 하숙’ 방송 캡처
tvN ‘스페인 하숙’ 방송 캡처

그렇게 하루가 저물어 가고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다. 일찍 일어난 배정남은 먼저 출근해 영업 준비를 했고 이어서 차승원도 주방으로 들어와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시간이 지나고 전날 소고기뭇국을 준비한 차승원은 빠른 시간 내에 아침을 준비해 먼저 일어난 순례자들에게 대접했다.

그때 이탈리아 순례자가 아침을 신청하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들이 아침을 먹는 모습을 보고 자신도 먹고 싶다고 말했고 이에 차승원은 흔쾌히 허락했다. 

이탈리아 순례자는 차승원이 차려준 아침을 음미하고는 본격적으로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아침을 든든히 먹은 순례자들은 즐거운 마음으로 다시 길을 떠났다.

한편, 타지에서 만난 한국인에게 소중한 추억과 선물이 될 식사를 대접하는 내용을 담은 프로그램 tvN ‘스페인 하숙’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