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영은과 함께 송민재 입양 “서여름 아니라 한여름”…나혜미는 재연배우 탈피하려 ‘성형 결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5.17 2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영은과 김사권이 양가 부모의 반대에도 송민재를 입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KBS1‘여름아 부탁해’에서 지난 방송에서는 준호(김사권)은 명자(김예령)가 입양을 반대하자 참견하지 말라고 화를 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하지만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가 말하는 여름(송민재)이의 입양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했다.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와 친정 아버지 재국(이한위)이 입양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듣고 여름이의 입양을 결심했다.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에게 “여름이 데려와라. 우리 같이 잘 키워보자”라고 말했다. 

금희(이영은)와 준호(김사권)는 보육원에서 여름(송민재)이를 집으로 데려왔다. 

금희(이영은)는 “마음에 자꾸걸려. 어머니 때문에 충동적인게 아닌가 싶어서”라고 물었고 준호는 “인생이 걸린 문제인데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금희(이영은)와 준호(김사권)는 여름(송민재)를 데리고 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용진(강석우)의 병원에서 함께 근무하는 피부과 의사 선경(변주은)과 마주쳤다.

선경(변주은)은 여름(송민재)에게 “이름이 뭐니?라고 물었고 여름이는 “서여름”이라고 답했다. 

집으로 돌아온 준호는 여름(송민재)이는 “이제 부터 여름이 이름이 뭐냐고 물으면 서여름이 아니라 한여름이라고 해야 한다”라고 일렀다.

영심(김혜옥)은 전화로 딸 금희(이영은)에게 “이왕 데려온 거 잘 키워 봐라”며 여름의 입양을 격려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반면 명자(김예령)는 여름이를 입양한 금희(이영은)를 두고 “기어이 화근거리를 만드네 걔가. 사람들이 손가락질 하겠다”라고 하며 못마땅해했다.

그 말을 들은 영심(김혜옥)은 “사부인이나 손가락질 마시죠 제발”이라며 명자에게 한소리를 했다. 

한편, 오디션에 떨어진 금주(나혜미)는 재연 배우 이미지를 벗어나기 위해 성형수술을 결심했다.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은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