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붓] 장성규, 골프대회 기권 논란 후 입장글 공개…“KPGA는 여전히 입장표명 無”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5.17 1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골프대회 기권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장성규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같았던 5일”이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난 방송인이기 때문에 사실관계가 틀린 기사로 욕을 먹더라도 달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왔다”면서 “그런데 막상 그런 일을 겪어보니 아무리 노력해도 달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릇이 작아서일까. 지난 4년간 애정을 쏟아왔던 단체가 사실관계 확인 없이 정보를 뿌려 수많은 오보가 양산됐고, 그 결과 내가 파렴치한이 되어 있는 현실을 받아들인다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장성규 / 뉴시스
장성규 / 뉴시스

이어 “나의 공식 사죄 이후 다행히 사실관계는 밝혀졌다. 그래서 내심 그들의 사과를 바라고 요구도 해봤지만 끝내 돌아온 건 사과가 아니라 나에 대한 평가였다”며 “난 방송인이니까 모든 걸 체념하기로 했다”고 덤덤하게 입장을 전했다.

그는 “그 순간 전화 한 통이 울렸다. 이번 오보를 냈던 기자 중 한 분이었다. 장성규씨 죄송합니다 사과 기사를 내도 될까요. 통화 후 참아왔던 눈물이 쏟아졌다”며 “고맙습니다 기자님”이라는 글로 마무리를 지었다.

장성규는 글과 함께 사과 기사를 작성한 기자의 SNS 글과 함께 해당 기사를 캡처한 이미지를 함께 게재했다.

아래는 그의 SNS 글 전문이다.

5년 같았던 5일

난 방송인이기 때문에
사실관계가 틀린 기사로 욕을 먹더라도
달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막상 그런 일을 겪어보니
아무리 노력해도 달지 않았다

그릇이 작아서일까
지난 4년간 애정을 쏟아왔던 단체가
사실관계 확인 없이 정보를 뿌려
수많은 오보가 양산됐고 그 결과
내가 파렴치한이 되어 있는 현실을
받아들인다는 것이 좀처럼 쉽지 않았다

나의 공식 사죄 이후
다행히 사실관계는 밝혀졌다
그래서 내심 그들의 사과를 바라고 
요구도 해봤지만
끝내 돌아온 건 사과가 아니라
나에 대한 평가였다

그래 난 방송인이니까

모든 걸 체념하기로 했다
그 순간 전화 한 통이 울렸다.
이번 오보를 냈던 기자 중 한 분이었다

장성규 씨 죄송합니다
사과 기사를 내도 될까요

통화 후

참아왔던 눈물이 쏟아졌다

고맙습니다 기자님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정의는 살아있네 임마”, “힘내요 임마”, “앞으로 가는 길엔 좋은 일만 가득할거예요 화이팅~” 등 그를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앞서 장성규는 지난 11일 인천 서구 드림파크컨트리클럽서 펼쳐진  KPGA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3라운드에 출전했다.

프로 선수와 2인 1조로 팀을 편성해 진행하는 이번 대회서 그는 이준석 프로와 호흡을 맞췄는데, 마지막 1홀을 남겨두고 스케줄을 이유로 기권했다.

이에 대해 KPGA 측은 장성규에게 “무례한 행동”이라며 그에게 유감을 표했다.

하지만 당일 JTBC 콘텐츠허브는 “대회 섭외 전 요청을 받았을 때부터 출전이 어렵다는 입장을 말씀드렸다. 대회 섭외 측에서는 방송 스케줄 시작 전에 대회가 끝날 예정이며, 부득이 대회진행이 지연될 경우 중간에 이동해도 괜찮다는 의견을 줬기에 참가할 수 있었다”고 해명해 KPGA가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 심지어 이준석 프로에게도 양해를 미리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관계가 밝혀졌음에도 KPGA는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장성규는 18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다비치와 함께 전학생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더불어 19일에는 자신이 발간한 저서 ‘내 인생이다 임마’의 북콘서트와 사인회를 진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