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류승수, 굴욕 당한 일화 공개…“드라마 잘렸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16 0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류승수가 굴욕을 당한 일화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출연했다.

이날 류승수는 “너무 먹고사는 게 힘들어서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친구들을 가르쳤는데 이요원이 1호였다. 연기를 가르쳐서 대학을 보냈다. 사실 더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사실 스승이라는 말 자체가 너무 부담스러운 말이다 제가 어느 순간 누구를 가르친 것은 입 밖으로 꺼내지 않아요”라고 덧붙여 말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이어 주저하는 목소리로 ”이 일화를 말해야 될지 모르겠는데 말하겠다. 드라마 역할이 들어왔어요. 근데 주연의 제자에요"라며 당황했다고 했다.

그리고 첫 리딩 날이 왔다며 그는 ”첫 리딩 자리가 부담스러워요. 전체 리딩이 끝나야 픽스가 되기 때문에 잘 못되면 잘려요. 이 분 스승님이 류승수 입니다”라고 감독님이 소개했다며 얼굴이 붉어졌다고 했다. 

리딩이 시작되고 새로운 대본이 와서 당황한 그는 대사가 나오지 않아 드라마를 잘렸다며 제자와 미용실이 같아서 만났다고 제자가 위로를 했지만 위로가 위로가 아니 라며 한동안 딜레마에 빠졌다고 했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