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절대그이’ 방민아, “걸스데이(Girl's Day) 해체 아니다…언제든 모일 수 있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15 15: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절대그이’ 방민아가 걸스데이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SBS에서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발표회에는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자리를 지켰다.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걸스데이 해체 후 처음으로 작품을 임하는 소감을 묻자 민아는 “걸스데이는 해체를 하지 않았다. 우린 언제든지 모일 수 있다”고 답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그는 “하지만 어떻게 더 성장해 나가야할까 하는 고민이 드는거같았다”고 덧붙였다.

유본컴퍼니에 새둥지를 튼 방민아는 “이적한 회사가 연기자 배우들이 많은 소속사다. 하지만 노래하는걸 좋아해서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택한것도 있다. 앞으로도 음악을 놓치지는 않을 것같다. 새로운 회사 갔으니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뱀파이어 아이돌’ 이후 7년여만에 재회한 방민아와 홍종현. 이와관련해 방민아는 “작년 ‘절대그이’ 촬영 때 홍종현을 7년만에 만났다. 근데 극중 7년 연인이다.”며 “홍종현 배우가 더 멋있어졌고 노련해졌다. 촬영 재밌게 했다”고 이야기했다.

홍종현 역시 “7년 전 즐겁게 촬영한 기억이 있다. 이미 친해서 친해질 필요가 없는 관계였다. 그럼 점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웃음 지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올해 군입대를 앞둔 홍종현에게 구체적인 입대 날짜가 나왔는지 묻자 “정확한 시기가 정해지지는 않았다. 작품으로 인사드린건 이 작품이 마지막이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있다”고 대답했다.

현재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출연하고 있는 그에게 이미지 소비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의도한건 아니지만 같은 시기에 나왔다”며 “두 드라마를 함께 시청하는 분들이 분명 계실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연기했던 마왕준과 ‘세젤예’ 한태주와의 차이를 많이 뒀다. 캐릭터 성향도 너무나 다르고 카메라에 비쳐서 보이는 느낌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나름대로 변화를 많이 줬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절대 그이’는 15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