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절대 그이’ 정정화 감독, “원작 다른 점 많아…재창조물로 볼 수 있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5.15 15: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절대 그이’ 정정화 감독이 일본 원작 만화와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SBS에서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발표회에는 여진구, 방민아, 홍종현, 최성원, 홍서영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자리를 지켰다. 

‘절대 그이’는 사랑의 상처로 차가운 강철심장이 되어버린 특수 분장사 다다와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이 펼치는 로맨스를 그리고 있다.

정정화 감독은 “이번 드라마 ‘절대 그이’는 순수하고 지고지순한 사랑에 대해 다루고 있다. 요즘 사람들은 연애라고 하면 흔히 츤데레, 밀당을 생각한다”며 “사랑의 본질은 사람을 좋아하는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거라고 생각한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일본 만화 ‘절대 그이’를 원작으로 두고 있는 이번 드라마와 관련해 시간적 차이를 어떻게 극복했는지 물었다. 정정화 감독은 “이 작품이 기획된지 10년 가까이 됐다. 촬영은 작년에 했다”고 처음 입을 열었다.

원작에서는 ‘연인용 피규어’라는 모티브만 가지고 왔다고 밝힌 그는 “원작과는 다른 재창조물로 봐주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원작과 다르게 최근 트렌드에 맞춰 휴머노이드를 등장시켰다”며 “인간의 감정을 배워나가는 로봇을 표현하고 있다. 원작을 보신 분들도 다른 작품으로 생각하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절대 그이’ 제작발표회 / SBS제공

지난해 방송됐던 휴머노이드 소재 ‘로봇이 아니야’와 어떤점에서 차이가 나는지 물었다.

정정화 감독은 “후발 주자라는 느낌이 들 수 있지만 다른 지점에서 소재를 이용했다”며 “우리 드라마는 ‘사랑에 본질에는 무엇이 있을까’라는 질문을 영구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답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절대 그이’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묻자 그는 “배우들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여지껏 봣던 중 제일 팀워크가 좋았다”며 뿌듯함을 감추지 못 했다.

그는 “배우들은 촬영 이외에도 서로 만나며 친목을 다졌다고 들었다. 배우들의 좋은 분위기가 화면을 통해서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한편 ‘절대 그이’는 15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