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야4당, '일베 중의 일베'라며 나경원 '달창' 발언 일제 공세…정유섭 '토착 왜구' 사과한적 있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23: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달창'이라는 비속어를 쓴 것을 두고 13일에도 정치적 논란이 이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야 4당은 여성혐오를 조정하는 비속어를 사용한데 대해 다시 사죄하고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라고 맹비난을 쏟아부었고, 이에 한국당은 '단순 말실수'를 정쟁에 이용하지 말라고 맞받아쳤다.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광온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인권유린, 여성차별이고 모욕적, 명예훼손적인 표현"이라며 "여성을 차별과 억압의 희생물로 생각하는 식민지 유산을 고스란히 물려받은 독재 체제에서 살아온 사람들의 의식"이라고 비난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여성 유권자를 대상화해 맹목적으로 비하한 입에 담을 수 없는 여성혐오적 발언"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변명으로 점철된 엉터리 사과로 위기를 빠져나갈 생각은 접으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제1야당의 원내대표, 그것도 '여성 원내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여성혐오를 조장하는 저급한 비속어를 사용해 국민들에게 모욕감을 준 것"이라며 "국민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하고 원내대표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과 당원들은 성명으로 "'일베(일간베스트) 중의 일베들이 사용하는 단어다. 망언의 책임을 지고 나경원은 즉각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치권을 떠나라"고 했고, 강희용 서울 동작을 지역위원장도 성명서를 통해 "귀를 의심했다. 나 의원은 석고대죄하라"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나 원내대표가 의미를 몰랐다고 해도 여성혐오 표현까지 쓰게 된 상황에 대해 사과만으로 그칠 일이 아니다"라며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막말 정당이 되는 데 화룡점정을 찍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달랑 몇 줄 변명으로 넘어가기에는 너무 모욕적이다. 이 발언은 아마 나 원내대표 정치 어록에 길이 남을 것"이라며 "정치적 반대를 표현한다고 이런 저질 어휘를 구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상무위원회에서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 사태가 아니며 여성혐오이고 언어성폭력이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평범한 시민은 듣도 보도 못한 일베 내부용어"라며 "나 원내대표는 언론인이 아니라 여성들에게 사과하고 자신의 발언에 책임지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단순 말실수에 불과한 발언에 대해 사과를 했는데도 민주당과 다른 정당들이 정쟁에 이용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고의적인 의도 없이 단순한 실수로 언급된 발언에 대해 기다렸다는 듯 인권유린·성폭력이라고 비난하며 극우 프레임까지 씌우고 있다"며 "사태를 확산시키려는 정치적 공세는 분명히 배척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유섭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으면 된 것 아닌가"라며 "자기들은 우리 당 보고 도둑놈이니, 토착 왜구니, 독재의 후예니 해놓고 사과라도 한 적 있나"라고 반문했다.

시사인 고재열 기자는 현재의 상황과 관련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과하지 않았다'며 '사과'에 대한 기본 개념을 언급하기도 했다.

제대로 된 사과를 하려면 다음의 조건을 만족시켜야 한다. 
정재승/김호 교수가 <쿨하게 사과하라>에서 말한 사과의 정석이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의 상처와 분노에 공감하며,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구체적인 행동 계획과 사후 처리를 약속하는 것. 
이것이 사과문의 기본적인 공식이다.”

이 기준에 맞춰 나 원내대표의 사과를 들여다보자. 
1) 자신의 잘못을 그 단어의 의미를 몰랐던 것으로 제한했다. 
2) 피해자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다. 상처와 분노에 대한 공감도 없다. 
3) 진심 어린 사과가 아니라 그저 후회하고 있을 뿐이다. 잘못이 발생한 경위에 대한 설명이 없다. 
4) 앞으로 어떻게 책임지겠다는 내용이 전형 없다.

한 마디로, 잘못된 사과의 표본이다.
그냥 그런 표현을 쓴 것을 후회하고 있을 뿐이다. 
이런 유감 표명은 일본 위정자들이 과거사에 대해 어물쩡 넘어갈 때 주로 하는 말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