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 "나경원, 최악의 여성혐오 발언"…사퇴 촉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13: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의원들은 13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의미의 비속어 '달창'이라는 단어를 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서영교·김상희·박경미·백혜련·이재정·제윤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여성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심각한 여성 모독 발언을 한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악의 여성 혐오·비하 표현으로, 막말을 넘어선 심각한 언어폭력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그것도 여성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여성 혐오를 조장하는 저급한 비속어를 사용해 국민에게 모욕감을 준 것은 매우 충격"이라고 강조했다.

공동성명 발표하는 민주당 여성의원들백혜련 의원(오른쪽 세번째) 등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공동성명 발표하는 민주당 여성의원들
백혜련 의원(오른쪽 세번째) 등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그러면서 "입에도 담지 못할 수준의 역대급 막말을 하고서도 논란이 일자 용어의 뜻을 몰랐다고 해명하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러울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기본적 예의조차 없는 무례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는 여성들을 비하하고 모욕하는 표현을 서슴없이 내지른 것에 대해 책임져야 하는 위치에 있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이 정상적인 정치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극단적이고 극우적인 지지자들에 기대려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국회 윤리특위 제소 가능성에 대해 "원내대표단과 상의해서 조치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국회 폭력사태와 함께 지금의 막말에 대해서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