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의당도 나경원 맹공…"단순 막말아닌 여성혐오·언어 성폭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정의당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부적절한 표현으로 비하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정미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이번 일은 단순한 막말 사태가 아니라 여성 혐오이고 언어 성폭력"이라며 "언론인이 아니라 여성들에게 사과하고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이 자신들의 대권 놀음을 위해 소수 지지층에 아첨하는 말폭탄을 날마다 쏟아낸다"며 "민생투쟁 대장정이 아니라 국민과 투쟁하는 대장정이자 언어폭력의 대장정"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13 / 연합뉴스

이 대표는 "한국당은 자신을 한국정치 가장 오른쪽에 '셀프 감금'한 상태가 됐다"며 "폭력으로 정치를 망친 한국당이 보이콧으로 민생마저 망친다면 남는 것은 국민 심판에 따른 폭망 뿐"이라고 경고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나 원내대표가 김무성 의원이 아직 던지지 않은 다이너마이트를 여성 앞에 던졌다. 용서할 수 없다.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5월 임시국회 소집을 주장했던 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광기의 광장에서 자신들 만의 자족에 휩싸여 돌아오지 않는다면 5월 국회는 한국당 없이 출발하게 될 것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