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계부와 친모에 의해 살해당한 여중생…성추행 폭로하자 계획 살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30 14: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10대 여중생, 딸을 살해한 의붓아버지는 밤새 시신은닉 장소를 물색하고 범행도구까지 미리 챙겼다.

자신이 낳은 딸이 재혼한 남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친모(親母)는 이른바 '보복성 살인'에 가담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김모(31)씨는 경찰에 긴급체포된 이후 지난 이틀에 걸쳐 개략적인 사건 경위를 털어놨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보한 진술을 재구성하면 김씨는 지난 27일 낮 공범인 아내 유모(39)씨, 생후 13개월 된 아들을 승용차에 태우고 의붓딸인 중학생 A(12)양이 친아버지와 사는 전남 목포로 향했다.

딸 살해 공모한 친모30일 오전 새 남편과 함께 12살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된 39살 친모가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광역유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 연합뉴스
딸 살해 공모한 친모30일 오전 새 남편과 함께 12살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된 39살 친모가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광역유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 연합뉴스

노끈과 청테이프 등 살해에 사용한 도구는 이틀 전 마트에서 구입했다.

부부는 27일 오후 5시께 목포 버스터미널 인근에서 A양을 승용차에 태웠다.

친모 유씨가 휴대전화가 아닌 공중전화로 통화해 A양을 집 밖으로 불러냈다.

목포 도심을 벗어나 무안과 경계로 추정되는 농로에 다다른 김씨는 자동차를 세우고 운전석에서 내려 아내 유씨와 자리를 바꿔 앉았다.

두 살배기 아들을 조수석 유아용 카시트에 앉혀둔 채 김씨는 좁은 승용차 안에서 A양을 살해했다.

A양이 숨을 거두는 동안 친모인 김씨는 운전석에서 아들을 돌보고 있었다.

김씨는 살해 장소와 시간을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지만, 이동 경로를 떠올려 현장을 찾아갈 수 있을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도구를 준비했고 승용차를 멈춰 세운 뒤에 자리를 바꿔 앉아 행동에 옮긴 점 등을 미뤄 부부가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는지 추가 조사가 진행 중이다.

새 남편과 함께 친딸 살해한 여성 긴급체포30일 오전 새 남편과 함께 12살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된 39살 친모가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광역유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새 남편과 함께 친딸 살해한 여성 긴급체포30일 오전 새 남편과 함께 12살 딸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된 39살 친모가 광주 동부경찰서에서 광역유치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A양 시신을 트렁크에 실은 부부는 곧장 광주 북구의 집으로 돌아왔다.

김씨는 아내와 아들을 집에 내려준 뒤 벽돌이 가득 든 마대 자루 2개를 챙겨 시신을 유기할 장소를 찾아 나섰다.

광주에서 고향인 경북 문경의 한 저수지까지 밤새 차를 몰았다.

김씨는 다시 광주로 돌아와 아내와 평소 드라이브를 즐겼던 너릿재터널 인근 저수지에 28일 동틀 무렵 A양 시신을 버렸다.

시신이 물 위로 떠 오르지 않도록 양 발목에 마대 자루를 하나씩 묶어두는 치밀함이 있었지만 신원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는 소지품을 그대로 남겨두는 허술함을 동시에 보였다.

집으로 돌아온 김씨는 오후 들어 아내 유씨와 함께 시신은닉 장소를 다시 찾았다.

저수지 수심이 얕은 데다 한쪽 발목에 묶어둔 마대 자루가 풀리면서 A양 시신이 발견된 이후였다. 현장에는 경찰차가 도착한 상황이었다.

김씨는 A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경찰 연락을 받고 가까운 지구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김씨는 광주 동부경찰서로 압송돼 이틀간 조사받으면서 친모 유씨가 살인을 공모했다고 시인했다.

A양 친모 유씨도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A양이 의붓아버지로부터 보복살인을 당한 것으로 파악 중이다 A양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광주의 의붓아버지 자택과 목포의 친아버지 집을 오가며 생활했다.

A양은 최근 친아버지에게 의붓아버지와 생활하는 동안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친아버지는 지난 9일 목포경찰서에 관련 혐의를 조사해달라고 진정서를 냈다.

정확한 경로가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김씨와 유씨 부부는 성추행 의혹 사건이 경찰에 접수된 사실을 알아챘다.

A양을 향한 김씨의 복수심과 사건을 숨기려는 비정함이 살인으로 이어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김씨가 A양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살인과 별개로 목포경찰서에서 광주지방경찰청으로 넘겨져 수사가 진행 중이었다.

유가족 등은 사건 진정 20여일 만에 A양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한 의붓아버지로부터 보복 살해를 당하면서 경찰의 대처가 빨랐다면 살인을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처럼 아동 성추행 관련 사건은 가장 중요한 피해진술 내용을 속기록으로 작성한다"며 "목포에서 광주로 서류가 19일에 들어왔고 피해자 진술만 확보한 상태로 이후 우려 상황을 예측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