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엔플라잉(N.Flying), 단독 콘서트 매진 소감 “홍대 공연장, 작다고 생각 안 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4.25 14: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엔플라잉(N.Flying)이 단독 콘서트 매진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새 미니앨범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 #3 ‘봄이 부시게’’를 발매한 엔플라잉(이승협, 차훈, 김재현, 유회승)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엔플라잉(N.Flying)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N.Flying)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은 오는 27일 오후 8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엔플라잉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 노트 3. 봄이 부시게(N.Flying FLY HIGH PROJECT NOTE 3. 봄이 부시게)’를 개최한다.

콘서트 좌석은 약 650석. 엔플라잉은 지난 1월 무브홀에서 ‘엔플라잉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 노트2. ㄹㅇ19(N.Flying FLY HIGH PROJECT NOTE2. ㄹㅇ19)’를 개최하고 관객들을 만난 바 있다.

‘옥탑방’의 역주행과 더불어 엔플라잉의 인기 역시 달라졌다. 오픈과 동시에 콘서트가 매진돼 티켓을 구하는 팬들도 여럿이다.

엔플라잉(N.Flying) 이승협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N.Flying) 이승협 / FNC엔터테인먼트

더 큰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할 계획이 있냐고 묻자 이승협은 “사실 저한테는 공연장(무브홀)이 작은 곳이 아니다. 되게 작았던 클럽 공연부터 하다 보니까 이번에 매진된 게 저한테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조금 더 욕심을 부려서 ‘더 큰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있지만 공연장이 작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엔플라잉(N.Flying) 김재현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N.Flying) 김재현 / FNC엔터테인먼트

김재현은 “우리가 일본에서 라이브를 처음 했을 때 정말 작은 클럽에서 했다. 그때 거기 나오는 밴드들끼리만 (관객석을 채워서) 서로 공연을 봤다”며 “한 공연부터 차근차근 시작했다. 차근차근 많은 팬분들께 진심을 다해서 음악을 보여드리자고 생각했다. 공연장이 작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연장에 한 분만 오시더라도 그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래하고 연주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진솔하게 말했다.

이어 “우리 음악을 듣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아지셨다는 걸 실감한다. 그래서 그분들을 위해서라도 더 넓은 공연장에서 공연하고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콘서트 매진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실감이 잘 안 난다. 서로 나오는 밴드들끼리만 보면서 공연해왔었는데 매진이 됐다. 팬분들과 우리 노래를 듣는 대중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번 공연을 더욱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다.

엔플라잉(N.Flying) 유회승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N.Flying) 유회승 / FNC엔터테인먼트

유회승은 “매진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기분이 엄청 좋았다. ‘이만큼 우리를 많이 찾아주시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공연장이 작다고 생각한 적이 없는 게 우리는 언제나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는 공연을 했었다”며 “사실 조금 아쉬웠던 건 여러 팬분들께서 ‘자리 없느냐. 너무 아쉽다. 표 못 구했다’ 이런 얘기를 많이 하셨다. 그런 부분에서 공연장이 작다고 느낀 점은 있다. 매진은 이번이 처음인데 다음에는 조금 욕심을 내서 큰 공연장에서 하면 느낌이 달라지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실 아직 한 번도 안 해봐서 모르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에 이승협은 “더 큰 공연장으로 가고 싶지만 쉬지 않고 다른 공연으로 계속 보여드릴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멤버들의 말을 듣던 김재현은 “엔플라잉은 성장형 밴드다. 정말 조금이라도 차근차근 한 계단씩 밟아가는 밴드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점점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엔플라잉(N.Flying)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N.Flying) / 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은 앨범 발매를 앞둔 지난 21일, 서울숲에서 버스킹을 가졌다. 이날 엔플라잉은 새 앨범 타이틀곡인 ‘봄이 부시게 (Spring Memories)’와 수록곡 ‘프리뷰(Preview)’를 선공개했다.

이번 활동 중 서울뿐만 아니라 지방에서도 버스킹을 할 계획이 있냐고 묻자 이승협은 “우리가 나가고 싶을 때 언제든 나갈 거다. 스케줄이 없을 때 바로 나갈 것”이라며 “지방에도 정말 가고 싶다. 저도 지방 사람이다. 대구가 제 고향이다”라고 밝혔다.

김재현은 “정말 여건이 안 돼서 공부를 비롯한 여러 가지 이유 때문에 지방에서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이 계신다. 한 분을 위해서라도 정말 많은 곳에서 공연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24일 오후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 #3 ‘봄이 부시게’’를 발매한 엔플라잉(N.Flying)은 타이틀곡 ‘봄이 부시게 (Spring Memories)’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