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슈퍼밴드’ 윤종신, “기프트 이주혁 희소가치 있는 보컬”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9.04.23 13: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슈퍼밴드’에서는 밴드 기프트가 출연해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슈퍼밴드’에서는 밴드 기프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프트의 무대를 보고 심사위원 윤종신은 “이주혁 씨는 창법이 언제부터 그랬어요?“ 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주혁은 “저는 예전부터 음역대가 높고 하늘하늘한 보컬이 되고 싶어서 대학에 진학했다가 맞지 않아서 휴학하고 저 혼자서 부르다 보니까 이런 느낌으로 부르게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윤종신은 “이주혁 씨 목소리는 허스키해서 매력 있는 것 같아요. 그게 깔끔하기만 하면 매력이 덜한데 제가 항상 오디션 심사를 할 때 얘기하는 희소가치 있는 보컬이에요. 베이시스트 형우 씨도 그렇고 두 사람의 통기타와 베이스가 얼마나 레트로한 조합인지 여실히 느껴졌어요. 진짜 두 분의 연주가 너무나 잘 어우러졌다” 라고 말했다.

음색의 희소성과 팀 사운드 모두 칭찬받은 기프트.

넬 김종완은 “근데 들어본 보컬 중에 음정이 가장 정확한 목소리는 두말할 것 없이 좋았고요. 사실 드러머 분이 군대에 갔다고 하는데 별로 안 아쉬울 것 같아요(웃음) 사운드가 굉장히 안정적이고 꽉 차서 좋았고 여기 보니까 신스팝이나 퓨처 베이스 기반의 몽환적인 음악을 하는 참가자들을 만나고 배우고 싶다고 했는데 굉장히 잘 어울릴 것 같아요. 이번 기회에 이런 뮤지션들이랑 교류하면서 더 스펙트럼이 넓어지지 않을까 기대가 됩니다. 너무 잘 들었어요”라고 말했다.

윤종신은 “좋은 목소리 좋은 연주였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발전 가능성 역시 높은 평가를 받은 기프트.

끝으로 넬 김종완은 “개성이 강한 보컬이지 않았나 싶어요. 그냥 처음에 목소리만 들었을 땐 ‘어 너무 목소리가 이쁘다. 되게 신비롭다’ 이러지만 듣다 보면 굉장히 강한 사람 같은 느낌이 들었고 잠재력이 어마어마할 것 같고 앞으로 다음 라운드 다다음 라운드가 진행이 된다면 앞으로 어떤 모습일까 기대가 많이 되는 보컬입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프트는 이주혁(보컬), 정휘겸(드럼), 김형우(베이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노브레인, 육종완밴드, 여일밴드와 같은 소속인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소속돼 있다.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최고의 조합과 음악으로 만들어질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으로 노래만이 아니라 악기 연주, 작사와 작곡 능력, 음악에 대한 열정과 에너지까지 다양한 재능을 가진 ‘음악천재’들이 프로듀서들과 함께 여러 미션을 거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으며 매주 금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