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영화 ‘왓칭’, 현실적인 공간 속 극한의 공포가 찾아왔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4.11 16: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영화 ‘왓칭’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0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왓칭’ 언론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번 언론시사회에는 김성기 감독, 강예원, 이학주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왓칭’은 회사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 영우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를 그리고 있다.

강예원은 상대 배우였던 이학주의 연기에 대해 “연기를 하면서 배우님 안에 혹시 그런면이 있는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실제같았다”고 설명했다. “어느순간 촬영장에서 말이 없어질 정도였다”며 “연기 내내 준호에 몰입하고 있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강예원-이학주 / 영화 ‘왓칭’ 제공

그는 이번 영화를 찍으며 “내가 이런 상황이면 어떨까 상상하며 연기했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시사회로 영화를 처음 봤다고 밝히며 “목 뒤가 땡길 정도로 아픈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극 중 독특한 말투를 사용하는 이학주에게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묻자 “감독님이 대본에 적어놓으셨다”고 이야기했다. 말투 연기에 대해서는 “어릴 때 별명이 ‘꺼덩’이었다. ‘~~꺼덩’이라는 말투를 많이 썼었다. 그때의 기억을 많이 이용한 것 같다”며 말투 연기에 대해 덧붙였다.

이어 이학주는 준호 캐릭터 전사에 대해 “고아일거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공감능력도 떨어지고 이런 길로 빠질 때 어른이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일을 하며 쓸모를 느끼고 자존감을 채워간다. 이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는데 어떻게 표현할 줄 모르는 캐릭터다”고 설명했다. 

강예원-이학주 / 영화 ‘왓칭’ 제공
강예원-이학주 / 영화 ‘왓칭’ 제공

지난 2015년 개봉한 영화 ‘날, 보러와요’를 통해 스릴러퀸으로 거듭난 강예원. 전작에 비해 이번 영화 ‘왓칭’에 더욱 신경을 쓴 점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전작과 달리 이번 작품에서는 조금 더 주체적이고 강인한 캐릭터”라며 “이 상황에서 살아남겠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이 내 실제라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좀 더 리얼리티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한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김성기 감독은 “제한된 공간이다보니 배경이 다 비슷했다”고 입을 열었다. 주차장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진행되는 극의 특성 상 연출에 고민이 많았다고.

그는 “같은 배경만 계속해서 나오면 지루할 것 같아서 사용 가능한 모든 카메라를 다 동원했다. 실제 예산 규모보다 더 많은 카메라를 사용했으며 심지어 카메라감독의 개인 카메라도 가져왔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서스펜스에 도움되지 않는 시퀀스는 버리려고 했다. (서스펜스에) 중점을 맞춰서 찍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영화 초반, 준호의 앞에서는 두려움에 떨었던 영우가 이후 회사 후배 앞에서는 돌변한 까닭에 대해 물었다. 김성기 감독은 “처음에 준호에게 잡혔을 때 영우는 굉장히 무섭지만 상대를 자극해서는 안된다는 감정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될 수 있으면 자극을 안하려고 한다. 그러던 중 (회사후배가 나타났을 때부터) 무조건 벗어나야하는 상황이 된다. 영우 입장에서는 두려움에 떨고 있는 인물이 헤매고 있다면 대신 판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영우 역을 연기한 강예원 역시 “그런 상황이라면 어떻게든 살아남으려 변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연기를 하며) 어떻게든 살아나가야한다는 생각만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말미에 마치 교육방송과도 같은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김성기 감독은 “원작 속 지하주차장 공포를 다시 한번 만들어보자는게 취지였다”고 영화 제작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원작은 근 10년 전 미국 이야기다. 그걸 어떻게 현대 한국에 맞게 리메이크할까 고민했다”며 “원작은 이야기구조가 단순해 순간순간이 예측되고 뻔히 보일 거라고 생각했다. 거기에 좀 더 강력한 반전을 주기 위한 장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 ‘왓칭’에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왔으면 좋겠는지 묻자 그는 “뒤가 궁금해지는 영화였으면 좋겠다”며 “관객들이 다음을 궁금해하며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영화 ‘왓칭’은 오는 17일 전국 영화관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러닝타임 97분. 15세 관람가.

Tag
#왓칭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