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두환 정권,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 정략적으로 활용 정황…1988년 외교문서 공개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31 1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전두환 정권이 지난 1987년 대한항공기 폭파사건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려 한 정황이 드러났다.

폭파범 김현희를 어떻게든 대선 전에 국내로 데려오려 했다는 게 새롭게 공개된 외교문서로 확인됐다.

31일 연합뉴스는 전두환 정권이 1987년 11월 29일 발생한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을 정략적으로 활용하고자 범인 김현희를 대선(1987년 12월 16일) 전에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노력했던 정황이 외교문서를 통해 재확인됐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31일 이런 내용 등이 포함된, 30년 경과 외교문서 1천620권(25만여쪽)을 원문해제(주요 내용 요약본)와 함께 일반에 공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대한항공기 폭파 사건이 일어난 건, 13대 대통령 선거일이 3주도 채 남지 않은 1987년 11월 29일. 

당시 정부는 폭파범 김현희를 대통령 선거일이던 12월 16일 전까지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백방의 노력을 기울였다.

이런 사실과 정황은 30년이 지나 공개된 외교문서에 자세히 담겼다.

당시 김 씨의 신병을 확보한 바레인 측은 “인도가 성급하다”고 난색을 표했지만, 특사로 파견된 박수길 차관보는 ‘늦어도 15일’까지 데려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어떻게든 대선 하루 전까지 신병을 인도 받으려는 계획에서 정치적 활용 의도가 엿보인다.

약속된 이송 일정을 5시간 앞두고 바레인 측이 일정 연기 통보를 하자, 외교력을 총동원하는 모습도 확인됐다.

지나치게 많은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바레인을 압박하는 동시에, 사우디 정부에 바레인에 영향력을 행사해달라고 요청하고, 바레인 고위직들과 친분이 있는 국내 인사에게도 접촉 지시를 내린 것. 

결국, 바레인은 하루 뒤 김 씨의 이송을 승인했고 김 씨는 대선 하루 전인 12월 15일, 극적으로 입국했다.

이 과정에서 박 차관보가 미국을 의심하는 내용도 담겼는데, 미국이 대선 이후 김현희를 이송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며 미국 측에 너무 소상한 정보를 주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보고한 것. 

이와 더불어 일본 위조여권을 갖고 있던 김 씨 신병 확보를 놓고 일본과 신경전을 벌인 대목도 외교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