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모두의 주방’ 이엘리야, 봄 내음 풍기는 러블리 무드…‘광희가 넋 놓은 미모’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3.25 1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힐링 예능의 정석을 보여주며 사랑받고 있는 Olive ‘모두의 주방’이 지난 24일 일요일 시청자들과 만났다. 

이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이엘리야의 근황 역시 함께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이엘리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러블리한 미모를 뽐낸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황후의 품격에서 연기 짱이었어요!!”, “언니 너무 이쁨. ㅜㅜㅜ”, “말도 안돼.. 너무 이뻐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21일에 종영한 SBS ‘황후의 품격’에서 민유라 역을 맡아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인 이엘리야는 지난 24일 Olive ‘모두의 주방’에서 새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엘리야 인스타그램

이날 방송에서 광희는 이엘리야를 보고 “민유라씨 아닌가”라며 “너무 떨린다”라고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녹화 중에도 광희는 이엘리야를 계속해서 바라보자 “이엘리야를 얼마나 좋아하느냐”라고 물었고, 그는 “많이 좋아한다. ‘쌈 마이웨이’ 때부터 좋아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광희는 이엘리야가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부르는 모습을 넋을 놓고 바라보는 등 팬심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엘리야가 출연한 ‘모두의 주방’은 자 와서 모든 것을 처음 같이 해보는 사람들 간의 예측불허 소셜다이닝을 주제로 한 요리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