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세젤예)’ 김소연, 악연 홍종현과 신입VS부장으로 만나고…김해숙은 박정수에게 ‘음식 만들고 파출부 소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4 20: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김소연이 악연으로 만난 홍종현과 만나고 김해숙은 큰 딸 유선을 위해 시어머니 박정수에게 잡채와 녹두전을 만들어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지난 시간에는 맞벌이 부부 큰딸 미선(유선)의 출근을 위해 동분서주하는 엄마 선자(김해숙)의 모습으로 시작했다.
 
선자(김해숙)는 가게 일을 하면서도 딸들을 살뜰히 보살피는 실수 하나에 어쩔 줄 몰라 했다.
 
큰딸 미선, 둘째 딸 미리(김소연), 막내딸 미혜(김하경)의 일상과 태주(홍종현)와 우진(기태영)의 모습도 그려졌다.
 
이번 시간에는 미리(김소연)는 회사대표 인숙(최명길)과 마주하게 됐지만 왠지 인숙(최명길)에게 가시를 세우며 대응을 했다. 
 
이어 미리(김소연)는 마케팅 부장으로서 신입사원 태주(홍종현)를 맞이하게 됐다.
 
어제 미리(김소연)는 중요한 미팅을 앞두고 신입사원 태주(홍종현)와 부딪혀 커피를 쏟아 셔츠가 젖게 됐다.
 
미리는 태주(홍종현)를 끌고가 옷을 벗으라 요구했고 태주(홍종현)가 벗은 셔츠를 입고 중국인 왕 회장(주현미)과 미팅을 성공적을 마쳤다.  
 
태주(홍종현)는 마케팅부 사무실에 와서 어제 악연이었던 미리(김소연)를 보게 됐다.
 
미리(김소연)는 태주(홍종현)를 알아봤지만 모른척하고 인사를 하면서 대리를 사수로 맡겼다. 
 
대리는 태주(홍종현)와 옥상으로 올라와서 “다른 것은 다 좋은데 부장님 한테만은 걸리지 말라. 강미리 부장한테 걸리는 날에는 똑똑한 놈이나 모자른 놈이나 다 끝이다”라고 말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한편, 선자(김해숙)는 막내딸 미혜(김하경)가 미리(김소연)대신 선을 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선자(김혜숙)는 미혜(김하경)에게 “네가 왜 미리 선을 대신보냐?”라고 했고 미혜는 “엄마가 용돈을 안주니까 알바겸 스테이크를 먹으려고 나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선자(김혜숙)는 미혜에게 “네 주제에 거기가 어디라고 선을 보냐”라고 했고 미혜는 “너무한다. 내가 이러다가 해리포터 같은 거 쓰면 어떻하냐? 해리포터 쓴 여자 돈 많이 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선자는 미혜에게 “해리쿱터가 뭐냐? 이렇게 살거면 재범이한테나 시집가”라고 말했고 미혜는 “재범이 얘기도 하지 말라 그랬지”라고 소리 지르며 밖으로 나갔다. 
 

또 미선(유선)은 시댁에 가서 시어머니 미옥(박정수)의 친구들이 온다고 상을 차려야 했고 선자(김해숙)가 잡채와 녹두전을 해주게 됐다. 

선자(김해숙)은 미선의 집에서 나가다가 아파트 단지에 들어오는 미옥의 친구들이 음식을 해다 주는 사람이 파출부라고 하는 말을 들으면서 상처를 받게 됐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