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첫방’ 홍종현, 이소연과 첫만남 커피쏟고 옷 벗겨져…김하경은 이상우와 대타 맞선-기태영의 책 구입에 ‘감동’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23 2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홍종현과 이소연과의 첫만남이 그려지고 김하경은 이상우와 맞선을 보고 서점에서 기태영이 자신의 책을 구입하자 감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첫방송’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이 드라마는 남들에게는 쉽게 할 수 없는 부탁을 엄마에게 하거나 식탕 앞에서 반찬 투정을 하는 등 사소하면서도 현실감 넘치는 모습을 보는 이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엄마 박선자(김해숙)와 세 딸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가 선보일 인간미 넘치는 네 모녀의 호흡이 눈길을 끌었다.
 
미선(유선)은 남편진수(이원재)의 아침상을 차려주고  딸 다빈(주예림)의 유치원 준비를 챙기며 은행에 출근하는 워킹맘이다.
 
선자(김해숙)는 미선(유선)이 출근한 후 집안 일을 봐주고 다빈(주예림)을 챙기기 위해서 아침마다 스쿠터를 타고 미선의 집으로 갔다.
 
선자는 아침마다 스쿠터를 과속으로 운전했고 순경(고규필)이 미선의 아파트까지 따라와 주의를 쥤다.
 
한편, 태주(홍종현)는 수영 강사 일을 그만두고 굴지의 회사 마케팅전략부의 사원으로 입사하게 됐다.
 
미리(김소연)는 선자(김해숙)의 둘째 딸로 이 악물고 노력하는 고학력, 고스펙, 고소득으로 뭐하나 빠질 거 없이 승승장구하는 알파걸이다.
 
미리(김소연)는 팀원들의 실수에 머리 끝까지 분노했고 “성과는 바라지도 않으니까 제발 실수하지 말라고요”라며 냉정하게 말했다.
 
팀장에게는 “아까 박대리도 팀장님이 제일 똘똘하다고 데려오셨죠? 아마?”라며 이번만큼은 인재를 팀으로 데려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떼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하려는 태주(홍종현)가 미리(김소연)와 부딪치고 들고 있던 커피를 미리(김소연)의 옷에 엎지르고 말았다.
 
미리(김소연)는 태주(홍종현)의 와이셔츠를 빼앗아 입고 중요한 바이와의 미팅에 참석했고 결국 태주는 와이셔츠를 입지 않고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했다.
 
선자(김해숙)의 막내딸 미혜(김하경)는 최저시급 알바생으로 유명 문학상을 탄 신인이지만 현재 책 한 권을 내지 못하는 비운의 소설가이다.

미혜는 언니 미리 대신 선을 보러갔고 맞선남(이상우)가 끝없이 얘기 하는 동안 식사로 나온 스테이크를 게걸스럽게 먹었다.
 
그때 미리(김소연)에서 전화가 왔고 맞선남(이상우)는 전화를 건 상대가 미리라는 것을 눈치챘다.
 
맞선남(이상우)은 미혜(김하경)에게 “대타를 나와도 정도껏 해야지. 어떻게 이런 사람을 보냈냐?”라고 말했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한편, 미선(유선)은 은행업무를 하면서 야근을 하게 됐고 남편 진수(이원재)에게 말하지만 온갖 핑계로 도움이 되지 않았다.
 
또 출판사 돌담길 대표이사이자 편집장 우진(기태영)은 돌아가신 아버지가 60년 삶 동안 출판했던 책들을 사들였고 미혜(김하경)의 책을 마지막으로 구입하게 됐다.
 

서점에서 책을 사서 돌아온 우진(기태영)은 출판사 공동 대표 피터(한기웅)에게 책을 보여주며 “이 책이 마지막이다”라고 말하며 아버지의 서재에 책을 올려 놓으며 앞으로의 드라마의 인물들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줬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