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국노래자랑’ 가수 금잔디, 각양각색 표정과 제스처 여전… 대체 나이가?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3.24 12: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4일 ‘전국노래자랑’에서는 서울특별시 종로구를 찾았다. 

종로구는 대한민국 1번지로 역사와 문화의 흔적이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오늘도 정정하신 송해(나이 93세)는 경복궁, 인사동, 낙원동 등을 언급하며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을 가득 채운 청중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세 번째 무대를 장식한 가수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출연하며 주가를 올리고 있는 금잔디다.

올해 나이 만 39세(1979년생)인 금잔디는 신곡 ‘사랑탑’을 불렀다.

각양각색 표정과 제스처가 이제는 능청스러울 정도다.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앞서 두 번째 무대는 가수 홍원빈이 장식했다.

훤칠한 키에 뛰어난 외모까지 뽐낸 홍원빈은 ‘배웅’을 열창해 큰 환호를 받았다.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 방송 캡처

KBS1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