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리갈하이’ 진구X서은수, 자신을 보복 폭행한 구원 상대 부당해고 철회 변호 맡아…윤박X정상훈과 대결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23: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리갈하이’에서는 진구가 자신을 보복 폭행한 구원의 상대방의 변호를 맡고 윤박과 정상훈과 대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에서는 태림(진구)을 찾아온 성기준(구원)은 거액의 돈다발을 내밀었다. 

 

jtbc‘리갈하이’방송캡처
jtbc‘리갈하이’방송캡처

 
태림(진구)는 돈냄새를 맡았지만 거절하지라고 했고 성기준이 또 다른 돈 가방을 내밀자 태림은 안 받아. 난 무례한 인간한테 의뢰 안 받는 중이라며 돌아섰다.
 
재인(서은수)은 성기준(구원)에게 “뻔뻔해도 정도가 있지”라고 화를 냈고 세중(이순재)도 성기준에게 따끔하게 한 소리를 했다. 
 
보복폭행을 가해 트라우마를 남겼던 성기준(구원)을 본 태림(진구)은 눈물을 머금고 의뢰를 거절하고 성기준 대표이사를 상대로 부당 해고 철회를 요구하는 상대측 변호를 수임하게 됐다.
 
한편, 태림(진구)에게 거절당한 성기준은 B&G 로펌에 찾아가 대한(김병옥)을 만나서 “태림을 먼저 찾았다”고 하며 자존심을 건드렸다.
 
성기준(구원)은 대한(김병옥)에게 갑질을 하며 “내가 직접 변호사를 지정하겠다”라고 말했다.
 
성기준은  B&G 로펌의 변호사들을 줄을 세워놓고 심사를 하면서 대한(김병옥)과 주경(채정안)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어 성기준은 기석(윤박)이 과거 고태림 사무소에서 근무했다는 사실과 태림이 이기고 싶어 한다는 걸 알고 기석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그는 기석(윤박)에게 “괴태하고 붙었다가 개박살 나셨다는데, 이제 알겠네 왜 졌는지”라며 약을 올렸다.
 
기석(윤박)은 과거 괴태 태림(진구)에게 “제가 이길 때까지 선배는 최고의 자리에 있어야 한다”라고 했고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던 사실을 기억했다. 
 
성기준은 화장실에서 만나 언쟁을 벌이고 자신을 보자 무릎을 꿇은 상구(정상훈)를 변호사로 지목하고 “기석을 서포터로 하라”고 말했다. 

 

jtbc‘리갈하이’방송캡처
jtbc‘리갈하이’방송캡처

 
한편, 태림(진구)은 재인(서은수)와 함께 성기준의 상대 측의 변호를 맡으려고 만나게 됐다.
 
태림(진구)은 조금세와 이상해라는 두 사원이 만강에서 다른 회사에 스카웃이 됐고 그곳에서 부당한 해고를 당한 얘기를 들었다.
 
하지만 조금세는 성기준이 대표로 있는 만강에서 온갖 비리를 행했고 호화로운 아파트와 외제차를 갖게 됐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에 놀란 재인(서은수)은 주금세에게 실망했고 태림은 “그래도 수임하겠다”라고 선언했다.
 

또 성기준은 상구(정상훈)의 변론을 듣고 해고를 했고 기석(윤박)에게 맡기고 태림(진구)과 진검 승부를 하게 됐다.

기석(윤박)은 재판에서 합의를 볼 수 있도록 이끌었고 태림을 찾아가서 합의를 제안했다.

하지만 태림은 기석에게 “합의는 너를 위한 결과다. 저 사람들 합의해서 다시 재입사해도 분명히 어떻게 하든 해고 될 거라는  생각을 하지 않냐?”라고 반박하면서 앞으로의 재판 결과에 귀추가 주목됐다. 
 
jtbc 금토드라마‘리갈하이’는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