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 국민 엄마 박선자로 열연 ‘믿고 보는 연기’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3.15 18: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이 국민 엄마 박선자로 열연한다.

14일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측은 국민 엄마 면모가 돋보이는 김해숙의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극중 김해숙은 세 자매인 강미선(유선), 강미리(김소연), 강미혜(김하경)의 엄마 박선자로 분한다. 

가부장적인 남편과 독사 시어머니 그리고 가난을 겪었던 자신과 같은 인생을 딸들에게 대물림하지 않기 위해 악착같이 설렁탕집을 운영해 세 딸들을 모두 대학에 보낸 강인한 인물이다.

세 명의 딸들을 힘겹게 키워냈지만 박선자의 고생길은 끝나지 않았다. 바로 워킹맘인 큰딸의 손을 거들기 위해 또다시 두 팔을 걷어붙인 것. 

박선자는 딸을 돕기 위해 가사도우미를 스스로 자처할 뿐만 아니라 하나밖에 없는 손녀의 육아까지 맡아 몸이 열 개라도 부족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렇듯 동분서주하는 엄마 박선자의 이야기가 예비 시청자들의 공감대와 짠내를 동시에 자극하고 있는 가운데 김해숙의 깊은 감정선이 담긴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먼저 콩나물을 다듬으며 환하게 웃고 있는 김해숙의 표정은 현실 엄마의 푸근함을 연상케 해 보는 이들 또한 자동으로 미소짓게 한다. 

반면 외로이 앉아 얼굴을 묻고 숨죽여 우는 데 이어 몸져누운 모습에선 단단하기만 했던 엄마의 여린 마음마저 전달돼 울컥하게 만든다. 

이처럼 단 몇 장의 사진만으로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기에 더욱 국민 엄마의 대명사 김해숙이 그릴 박선자에게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1955년생인 김해숙의 나이는 65세. 김해숙은 1974년 MBC 7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김해숙의 모습은 오는 23일(토) 오후 7시 55분 첫 방송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는 김해숙을 비롯해 최명길, 유선, 김소연, 김하경, 홍종현, 기태영, 최명길, 주현, 박정수, 동방우 등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