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정준영 변호사, 2016년 증거 은폐할 시간 벌어줬다?…당시 의견서 거짓으로 드러나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9.03.15 00: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SBS뉴스’에서 연예인들과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14일 ‘sbs뉴스’에서는 2016년 정준영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이 사건의 증거인 휴대전화 복구 자료를 없애려 했던 정황에 대해 자세히 전했다. 

최근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지난 2016년 경찰이 증거를 없애려 했던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있다. 

그러나 경찰이 혼자 했는지에 대한 의심이 들어 조사한 결과 당시 정준영 변호사도 증거를 감추기 위해 많은 역할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정준영은 지난 2016년 8월 전 여자친구에게 불법 촬영 혐의로 고소당한 뒤 소환 통보를 받았다. 

경찰 출석을 이틀 앞두고 정준영측은 휴대 전화를 사설 포렌식 업체에 맡겼다. 정준영 측은 이런 이유를 대며 경찰 조사 때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았다.

정준영, 사진공동취재단 / 서울, 최규석 기자
정준영/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불법 촬영 수사에서 휴대전화 확보가 급선무인데도 증거를 은폐할 시간을 오히려 준 셈이다.

정 씨 측은 경찰 소환 조사를 마친 뒤에는 고소인이 고소를 취하했기 때문에 사건을 더 진행할 필요가 없다면서 업체에 포렌식을 하지 말라고 정반대의 요구를 했다.

그러면서 포렌식이 가능한데도 불가능한 것처럼 확인서를 꾸며 달라는 요구까지 했다. 경찰까지 가세해 복원 불가 확인서를 요청했다.

포렌식 업체가 끝내 확인서를 써주지 않자 정 씨 변호사는 의견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SBS 취재 결과 경찰이 받은 변호사 의견서는 업체로부터 휴대전화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고 휴대전화는 망실 처리해 즉 잃어버려 제출이 불가능하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업체 측은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정 씨 변호사의 의견서가 거짓으로 꾸며졌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다.

당시 변호사는 오늘 정준영 씨의 경찰 소환 조사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법조계에서 나오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