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마마무(MAMAMOO) 문별, “타이틀곡 킬링파트는 데뷔일 들어간 내 파트”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3.14 1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마마무 문별이 ‘고고베베(gogobebe)’ 속 킬링파트를 언급했다.

마마무(MAMAMOO) 솔라가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 뜻에 대해 설명했다.

14일 무브홀에서 마마무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번 앨범 ‘White Wind’는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이다. 휘인의 상징컬러인 화이트와 각 멤버의 상징인 꽃, 별, 태양에 이은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는 김건모의 ‘쩡거’ 속 가사와 멜로디를 모티브로 작곡해 지나간 일에 연연하지 않고 신나게 즐기고 있는 마마무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무대를 마친 문별은 “처음으로 시도한 안무라 죽을 거같다”고 웃음지었다. 타이틀곡을 첫 공개한 소감을 묻자 휘인은 “이번 앨범중에 나름 칼군무를 보여줬다. 제목처럼 안무처럼 내적댄스를 유발할 수 있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의 킬링파트를 묻자 문별은 “제 랩파트를 꼽고 싶다. 제 가사중에 ‘nine slash six, six nineteen’이라는 가사가 있다. 뒤집으면 저희 데뷔일이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건모의 ‘짱가’를 인용한 것과 관련해 문별은 “고고베베는 ‘짱가’ 속 지지배배에서 모티브를 받아서 대표님이 직접 만드신 신조어다. 더 멋지게 소화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웃음 지었다.

마마무(MAMAMOO)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솔라는 “김건모 선배님께서 팬이라고 해주셔서 영광스럽고 존경하고 팬이었다. 그렇게 이야기해주셔서 많이 벅차올랐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찍으며 있었던 촬영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물었다. 휘인은 “멤버들 없이 춤을 추는 씬을 처음 찍었다. 제 씬에서 초등학생 친구들이 나와 도와줬다. 근데 대기를 할 때부터 굉장히 열정적으로 연습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내가 못 할까봐) 굉장히 긴장이 됐다. 같이 즐겁게 촬영을 해서 재밌던 촬영이었다”고 웃음 지었다. 

이번 타이틀곡 ‘고고베베(gogobebe)’이 어떻게 사람들에게 기억됐으면 좋을지 묻자 솔라는 “살면서 슬플 때도 있고 기쁠 때도 있다. 들었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 내적댄스가 나올 수 있는 그런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매 무대마다 파격적이고 강렬한 패션으로 이목을 끌었던 화사. 그에게 의상 선택 기준을 묻자 “무대에서 좋아한는 옷을 입어야 행복해지는 것 같다. 의견 반영을 많이 하려고 하는 편”이라며 “옷을 잘 입는 사람은 아닌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더 멋있게 어울릴 수 있는 옷을 입을 수 있는지 고민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마무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White Wind’는 14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하고 타이틀곡 고고베베‘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