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완성형 아이돌”…골든차일드 와이-태그, 화보 속 완벽한 비주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3.08 1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완성형 아이돌’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탄탄한 실력과 비주얼, 스타성까지 지닌 보이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lid). 그중에서 메인 보컬과 메인 래퍼를 담당하고 있는 와이(Y)&태그(TAG)가 bnt와 함께 했다.

지난 7일 bnt는 골든차일드 와이-태그와 함께한 화보 그리고 인터뷰의 일부를 공개했다. 

골든차일드 / bnt

듀엣 화보가 처음이라며 긴장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촬영에 들어가자마자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준 와이와 태그. 영오, 에드, 얼킨, 루이까또즈 등으로 구성된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순수함, 청량함, 퇴폐미까지 팔색조의 면모를 드러내며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했다는 전언이다.

세 번째 미니앨범인 ‘위시(WISH)’ 활동을 마치고 현재 다음 앨범 준비가 한창이라는 와이와 태그는 “빠른 시일 내 좋은 음악으로 팬분들을 만나 뵐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근황을 알렸다. 또한 최근 일본에서 14회의 프로모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그들에게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지 묻자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모자 푹 눌러쓰고 길거리를 돌아다녔는데도 알아봐 주시니까 정말 신기했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올해 안에 일본에서도 정식 데뷔를 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치기도.

골든차일드 / bnt

골든차일드 그룹명의 뜻을 묻는 질문에 두 사람은 “100년간 음악 트렌드를 이끌겠다는 의미”를 지녔다고 전했으며 다른 아이돌과 차별점을 묻자 태그는 “퍼포먼스, 비주얼, 보컬까지 모든 게 다 뛰어난 팀”이라고 답하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촬영부터 인터뷰까지 장장 5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환상적인 케미를 자랑한 두 사람. 이에 와이는 “처음 오디션을 봤던 소속사에서도 태그와 같은 그룹으로 데뷔를 할 뻔했다”며 천생연분임을 강조했다. 이어 태그는 “와이 형과 케미가 좋은 편이다. 조금 더 연차가 쌓였을 때쯤 기회가 된다면 함께 유닛 앨범을 내고 싶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골든차일드 / bnt

얼마 전 멤버 중 가장 먼저 솔로 데뷔를 한 홍주찬에 대해 와이는 “곡이 나오기 전에 미리 들어봤었다. 듣자마자 소름 돋을 정도로 너무 좋았다. 음색과 감정이 뛰어난 친구인데 그게 곡에 잘 묻어난 것 같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솔로 욕심이 없는지 묻는 질문에 두 사람은 입을 모아 “아직은 때가 아닌 것 같다. 지금은 팀 활동에 집중하고 싶다”고 답했다.

햇수로 데뷔 3년 차를 맞이한 두 사람에게 아이돌로서의 고충은 없는지 묻자 태그는 “스케줄이 타이트하다 보니 잠 부족한 게 가장 힘든 것 같다. 잠이 올 때면 이미지 트레이닝을 하며 잠을 깨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골든차일드 / bnt

같은 소속사 선배인 인피니트와 러블리즈에 대해선 연신 감사함을 표하던 두 사람이었다. 태그는 러블리즈에 대해 “쇼케이스나 팬미팅 할 때면 항상 방문해서 응원을 해주시곤 한다”며 영광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와이는 인피니트 엘을 언급하며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라는 드라마를 함께 한 적이 있는데, 형이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토닥여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인피니트 장동우를 롤모델로 꼽기도 했는데 “동우 형은 랩, 노래, 춤 다방면으로 뛰어난 것 같아서 그런 실력과 재능을 본받고 싶다”며 존경심을 보였다.

골든차일드 / bnt

‘개성 넘치는 10명의 멤버들이 모인 그룹’이라는 사실을 입증하듯 두 사람은 팀원들이 각자 맡은 역할에 대해 막힘없이 소개해주기도 했다. 

팀 내에서 4차원의 매력을 담당하고 있다는 태그는 “어렸을 적부터 관심받는 걸 즐겼던 것 같다”고 고백했으며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 나가게 된다면 정말 재미있게 뽑아낼 자신 있다”는 포부까지 내비쳤다. 개그 담당을 묻는 질문엔 1초의 고민도 없이 이장준을 꼽으며 “무슨 말을 해도 빵빵 터진다”고 전하기도. 음식 담당을 묻는 질문에 와이는 “장준이라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요리에 대한 관심이 상당하다. 평소 맛있는 요리를 자주 만들어준다”며 야무진 손맛에 대해 칭찬했다.

가장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와이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골든차일드의 예능감과 팀워크를 입증하고 싶다”고 밝혔고 욕심나는 CF가 있냐는 질문엔 “자양강장제 광고를 찍게 된다면 밝고 쾌활한 우리 그룹의 분위기와 잘 맞을 것 같다”고 전했다. 

골든차일드 / bnt

이어 연기돌에 도전해볼 의향이 있는지 묻자 와이는 “욕심은 항상 품고 있다. 하나 자신 있는 연기가 있는데, 경상도 사투리 연기다. 경상도 출신이다 보니까 자신 있다”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번 인터뷰에서 와이와 태그는 골든차일드(Golden Chlid)가 꿈꾸는 미래 이야기도 잊지 않았다. 올해 목표에 대해 두 사람은 “골든 차일드가 이루고 싶은 목표는 올해 안에 단독 콘서트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올해는 음원 1위를 해보고 싶다”라며 포부를 내비쳤다. 이어 훗날엔 전 세계 곳곳을 다니며 다양한 나라의 팬분들과 소통하고 싶다며 각오를 단단히 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