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옥탑방의 문제아들’ 찰리 채플린과 일하는 걸 영화 관계자들이 꺼린 이유는? “악취”…불우한 보육원 생활에 생긴 습관, ‘고무 공포증’도 겪어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3.06 23: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디즈니랜드 직원들의 행동 지침이 전해졌다.

6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뇌섹시대’에 스며들기 위한 상식 아웃사이더들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이날 네 번째 퀴즈는 천재 희극 배우 찰리 채플린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인기를 얻었지만 어떠한 이유 때문에 할리우드 영화 관계자들이 그와 함께 일하기를 꺼려했는데, 그 이유에 대한 질문이었다.

정답은 악취다. 찰리 채플린에게 악취가 난 이유는 불우한 유년시절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보육원에 맡겨진 찰리 채플린은 자신을 찾아올지 모르는 부모 생각에 옷을 갈아입지 않았다고 한다. 어릴 적 생긴 이 습관 때문에 성인이 되고 난 후에도 셔츠나 양말을 갈아입지 않은 것으로 유명했다. 

뿐만 아니라 보육원 원장이 때렸던 고무줄 회초리 때문에, 카메라에 달린 고무만 봐도 촬영을 거부하는 고무 공포증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져, 출연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BS2 집단지성 지식토크쇼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