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랩’ 임화영, 아버지 같은 최홍일 목맨 자살 시체로 발견되자 ‘좌절’…성동일X이서진 ‘오륭에게 반격 시작’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23 22: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트랩’에서  임화영이 아버지 같은 분석팀장 최홍일이 오륭에게 살해당하고 자살로 꾸며진 것을 알게 되고 성동일과 이서진이 공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트랩’에서는 지난 시간 우현(이서진)이 스스로 사냥꾼들의 실체를 접근하게 됐다. 

 

OCN‘트랩’방송캡처
OCN‘트랩’방송캡처

 
동국(성동일)과 서영(임화영)은 사냥꾼(성혁)에게 공격을 당하고 겨우 빠져나오게 됐다.
 
우현(이서진)은 동국(성동일)과 서영(임화영)을 만나서 홍대표(오률)의 비리를 파헤치기 위해서 손을 잡았다.
 
서영(임화영)은 아버지 같이 생각했던 분석팀장(최홍일)이 자살로 꾸며지고 살해 된 것을 확인했고 홍대표의 짓이라고 확신했다.
  
동국(성동일)은 우현(이서진)에게 “인간 사냥꾼들이 이제는 숲속이 아니라 도심에서 인간을 사냥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서영(임화영)은 분석팀장(최홍일)의 죽음에 좌절을 하고 “팀장님이 이 일할 때 개죽음 당하고 싶지 않으면 유명해져라고 했다.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면 나쁜 놈들이 쉽게 못 건드린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동국(성동일)은 우현(이서진)에게 “세 사람 중에 내가 제일 안 유명하니까 내가 제일 위험하네”라고 했다.

우현(이서진)은 동국(성동일)에게 “이제는 알량한 명예는 버리기로 했다. 아버지로써 부끄럽지 않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성범(장성범)은 아들 시우(오한결)은 시신이 나왔는데 부인 연수(서영희)의 시신이 나오지 않는 것에 의문을 갖게 됐다. 

또 서영(임화영)은 뉴스 생방송에 나와서 인간 사냥꾼에 대해 밝히고 홍대표(오륭)을 향한 경고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OCN 드라마‘트랩’은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