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랩’ 이서진, 광수대장 오창경의 총과 차 빼앗고…성동일-임화영은 사냥꾼에게서 탈출 ‘오륭의 악행 듣게 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23 2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트랩’에서  이서진은 오창경의 총과 차량을 빼앗고 본청의 경찰청장을 만나고 성동일과 임화영은 사냥꾼의 함정에 빠진 후 겨우 탈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3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트랩’에서는 우현(이서진)은 모든 수사권을 빼앗아간 광수대장(오창경)이 사냥꾼들의 사냥개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OCN‘트랩’방송캡처
OCN‘트랩’방송캡처

  
우현(이서진)은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었지만 기지를 펼쳐 광수대장의 총을 빼앗을 수 있었고 그의 차량도 훔쳐서 차를 몰았다.
 
우현은 동국에게 “고형사에게 고백할 수 있는 이유는 어리석게도 아들을 잃은 고통을 겪고 나서야 당신의 아픔을 깊이 이해했기 때문이다”라며 동국에게 전화를 걸어 그의 신뢰를 내비쳤다.
 
하지만 동국(성동일)은 서영(임화영)과 우현의 집을 찾아갔다가 사냥꾼(성혁)의 공격을 받고 정신을 잃었다.
 
그것도 모른채 우현(이서진)은 어둠 속에 감춰진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속도를 높이게 됐다. 
 
한편, 우현(이서진)은 본청의 경찰청창을 만났지만 도움이 되지 않았고 동국(성동일)을 만나서 홍원태 대표(오륭)의 비리를 파헤친 기자집단에 대한 얘기를 했다.
 
우현(이서진)은 그 중에 김비서(이주빈)이 있었다고 하며  홍대표(오륭)의 비리의 증거를 달라고 말했고 그들은 증거를 가져오겠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그들은 자신의 뒤를 캐고 있다고 눈치 챈 홍대표(오륭)에게 김비서의 남자친구를 잔인하게 살해됐다.
 
또 우현(이서진)은 동국(성동일)에게 “더 이상 무고한 희생자가 나오지 않기 위해서 그게 언론인으로서, 아버지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이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