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리바이오틱스’ 효능은? ‘다이어트-암 증식 억제-배변 활동에 도움’

  • 김유표 기자
  • 승인 2019.02.18 17: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표 기자]  ‘프리바이오틱스’에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장내 유익균을 높여주는 반면, 살을 찌게 만드는 유해균 활동은 억제시켜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일반적인 유산균을 의미,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생육과 활성을 돕는 비소화성 영양물질이다.

장 속 유익균(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것을 지칭한다.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을 건강에 유리하도록 바꾸는 역할을 한다.

프리바이오틱스 / JTBC 캡처
프리바이오틱스 / JTBC 캡처

섭취함으로 유익균을 늘리면 비만을 유발하는 균도 자연 소멸돼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다 섭취 시 가스증가, 복부팽만감,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어 하루 3~8g(1~2티스푼)을 섭취하는 것을 권장한다. 

또, 일반적으로 장내 환경이 좋지 않은 경우, 아무리 프로바이오틱스를 많이 먹어도 유익균 증식이 잘 안 될 수 있다.

아울러 모든 영양제가 그렇듯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또한 첨가물이 최대한 없어야 안전하다.

특히 스테아린산 마그네슘, 이산화규소 등의 화학부형제는 첨가 여부를 꼭 확인해볼 만 하다.

이들은 맛, 향, 생산성 향상 등을 위해 사용하는 인공성분으로, 장기간 섭취하면 영양소의 흡수를 방해하고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신진대사와 소화를 돕고 병원균으로부터 인체를 보호하며 면역체계에도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살아있는 유익한 미생물이다.

우리 몸에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 음식물이 필요하듯이 프로바이오틱스도 영양을 섭취할 음식이 필요한데 이 유익한 미생물(프로바이오틱스)을 위한 먹이를 프리바이오틱스라고 한다.

보통 유산균의 먹이는 식이섬유 같은 성분이다.

인체, 즉 장내에서 더 효율적으로 유산균이 작용하기 위해서는 유산균의 먹이인 프리바이오틱스가 포함된 유산균 제품을 섭취하는 게 좋은데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가 합쳐진 것을 ‘신바이오틱스’라고 칭하기도 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 인체에 유익한 효과를 주는 미생물이나 유산균의 제조업체와 인증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섭취할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어 유의해야 한다.

최근 검증되지 않은 제품을 섭취하여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난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었다.

따라서 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선택할 때는 공식적으로 검증이 된 제품인지와 제조과정이 투명한 지를 반드시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유산균은 살아있는 미생물이어서 기술력과 제조환경이 충분히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생산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