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로맨스는 별책부록’ 김선영, 김유미-이나영과 클럽가고…‘조한철과의 이혼 사유 밝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2.17 22: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김선영이 김유미, 이나영과 함께 클럽에 가고 조한철과의 이혼사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tvN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는 영아(김선영)는 단이(이나영)와 금요일 밤에 클럽에 가게 됐다. 

 

tvN‘로맨스는 별책부록’방송캡처
tvN‘로맨스는 별책부록’방송캡처

 
하지만 영아(김선영)와 단이(이나영)는 클럽 앞에서 입장 거부를 당하게 되고 그때 유선(김유미)가 나타나서 함께 들어가게 됐다.
 
셋은 클럽에서 재미있게 놀고 유선(김유미)의 집에 가게 됐고 술에 취한 유선(김유미)은 영아(김선영)에게 “왜 지홍과 이혼을 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영아(김선영)는 “남편이 내 편이 아니었다”라고 말했고 지하상가에서 신발가게에서 주인에게 폭언을 듣는 자신의 편을 들어주지 않던 지홍(조한철)에 대한 얘기를 했다.
 
영아(김선영)는 “다음날 당장 지홍(조한철)에게 이혼서류를 내밀고 도장을 찍게 됐다”고 말했다.
 

또 단이(이나영)는 이혼사실을 고백하고 유선(김유미)도 자신은 웨딩촬영만 하고 도망쳤다고 고백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tvN 주말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