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희정 부인 민주원, SNS 통해 성폭행 혐의 관련 글 게재 “미투 아닌 불륜”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2.15 09: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아내 민주원씨가 “이번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 사건이다”고 주장했다.

13일 민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불륜을 저지른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는 상황을 더 이상 받아들일 수 없다”며 “제가 안 전 지사와 부부관계이기 때문에 그를 두둔하기 위해 이 글을 쓰는 것이 결코 아니다”고 덧붙였다.

민씨는 이른바 ‘상화원 리조트 사건’에 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리조트 구조가 찍힌 사진과 동영상을 첨부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2017년 8월18일 안 전 지사가 민씨와 충남 보령에 있는 상화원 리조트에 묵었을 때 김씨가 부부 침실에 몰래 들어왔다는 사건이다.

안희정 / 뉴시스
안희정 / 뉴시스

당시 김씨는 침실 문 앞에 앉아 있었을 뿐 들어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씨는 “그날 새벽에 계단으로 누가 올라오는 소리에 잠을 깼고, 1층에 김씨밖에 없었기 때문에 그 사람이 김씨라고 생각했다”며 “안 전 지사가 잠에서 깨자 김씨는 당황한 듯이 방에서 달려 나갔다. 이후 김씨가 ‘간밤에 도청직원들과 술을 너무 많이 마시고 제 방이라 잘못 생각하고 들어갔다’고 사과해 그 말을 믿었다”고 언급했다.

또 “재판이 진행되며 확인해 보니 그날 술을 마신 도청 직원은 아무도 없었다”며 “지금 생각하면 안 전 지사를 깨워서 자기 방으로 데려가려 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가 다시 생각하기도 싫은 이 기억을 떠올리며 다시 글을 쓰는 이유는 제 증언을 인정받지 못하고 배척당했기 때문이다. 저는 이제 저와 제 아이들을 위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