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스오피스] ‘극한직업’, ‘아바타’-‘베테랑’ 넘으며 역대 흥행 4위 올라…신작 ‘증인’-‘기묘한 가족’ 공세에 ‘알리타 : 배틀 엔젤’ 주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2.14 08: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극한직업’이 1,34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흥행 4위까지 뛰어올랐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3일 ‘극한직업’은 17만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모으며 1위를 지켰고, 국내 누적 관객 1,342만명을 돌파했다.

외화 역대 1위 및 국내 역대 흥행 5위 기록을 보유중인 ‘아바타’ (1,333만명)와 역대 4위 기록을 보유중인 ‘베테랑’ (1,341만명)을 모두 제쳤다.

이로써 역대 흥행 3위에 올라있는 ‘국제시장’ (1,426만명)의 기록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2위에 오른 ‘증인’은 개봉 첫 날 81,456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누적 11만 7,000여명을 달성했다.

영진위 통합전산망
영진위 통합전산망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어 상영관을 유지할 경우 장기 흥행 가능성도 점쳐진다.

3위는 ‘알리타 : 배틀 엔젤’이 차지했다. 48,232명의 관객을 추가하며 143만 관객을 돌파했다.

스크린 수가 많이 줄며 상영 횟수도 줄었기 때문에 주말에 관객수가 유지되지 않으면 200만 돌파는 어려워 보인다.

4위에 오른 ‘기묘한 가족’은 42,73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5만명을 돌파했다.

배정받은 스크린 수가 그리 많지는 않은 상황이라 장기 흥행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뺑반’은 드디어 180만 관객을 넘어섰고, ‘드래곤 길들이기 3’는 124만명을 돌파했지만 전작들보다 부진한 성적을 받아들게 됐다.

다양성영화인 ‘가버나움’은 누적 관객 9만 6,000여명을 기록하며 10만 돌파를 눈앞에 뒀다.

10위에 턱걸이한 ‘그린북’은 28만 3,000여명을 돌파했는데, 30만 관객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해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