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창호법 연예인 1호’ 손승원, 범행 반성하며 보석 요청…“다시는 술에 의지하지 않겠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1 2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음주운전 처벌 수위를 강화한 ‘윤창호법’을 적용받아 기소된 뮤지컬 배우 손승원(29) 씨가 법정에서 범행을 반성하며 보석(조건부 석방)을 요청해 화제다.

11일 손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 7단독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다시는 술에 의지하는 삶을 살지 않겠다”라고 반성했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공인에게 주어진 책임이 얼마나 큰지 다시 한번 알게 됐다”라며 “그간 법을 너무 쉽게 생각했다는 걸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다”라고 후회했다.

손승원 / 연합뉴스
손승원 / 연합뉴스

또 “구치소에 살며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면서 “다시는 이런 죄를 저지르지 않고 바르게 살아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손 씨의 변호인도 “피고인이 공황 장애를 앓고 있고, 입대도 무산이 됐다”라며 “이런 점을 감안해서 피고인이 자유롭게 재판을 받고 앞날에 대해 고민할 수 있도록 배려해달라”라고 호소했다.

손 씨는 지난해 12월 새벽 서울 강남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부친 소유 벤츠 자동차를 운전하다 다른 차량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사고 당시 손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206%이었다.

손 씨는 지난해 12월 사고 직후 경찰에 체포됐다가 석방됐으나 과거 3차례 음주운전 전력 탓에 수사 과정에서 구속돼 논란이 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