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트넘 홋스퍼 FC 손흥민, 판정 논란 분노→후반 추가시간 단독 질주로 쐐기 골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2.11 1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손흥민이 판정 논란에도 골을 터트렸다.

현지시간으로 10일 손흥민은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경고를 받았을 땐 무척 놀라고 실망스러웠다. 조금 화도 났다”고 털어놓았다.

이번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도중 페널티 지역 안에서 상대 수비수 해리 맥과이어에게 발이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 선언이 예상됐다.

하지만 시물레이션 액션이 지적되며 경고를 받게됐다.

이에 억울함을 숨기지 못한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60m 넘게 단독 질주해 3-1을 만드는 쐐기 골을 넣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해당 상황에 대해 그는 “페널티킥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심판 판정도 축구의 일부이니 받아들여야 한다”고 답했다.

 리그 3경기 연속 득점의 상승세를 이어갔던 그는 “1대1 상황과 왼발 슛에 자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이 억울한 경고를 받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역시 불만을 드러냈다.

감독은 “믿을 수 없는 일”이라며 손흥민이 받은 경고에 대해 분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