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생다큐 마이웨이’ 원미연, “6살 연하 남편, 가장 편한 사람이었다”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9.02.08 14: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원미연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원미연이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원미연은 6살 연하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도 공개했다. 원미연의 남편 박성국은 “저는 방송국에 입사를 했고, 아내는 (라디오) mc로 부산에 왔다. 방송하면서 부산에서 처음으로 만났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에 원미연은 “제가 일을 부탁하기에는 가장 편한 사람이었다. 섭외 전화가 오면 남편이 매니저 일을 해주곤 했다”고 말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두 사람이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원미연이 라이브 하우스를 운영하면서부터였다고. 원미연은 ”당시 인테리어 업자에게 사기를 당했다. 금액이 엄청 컸다. 카페를 못하겠어서 그만두려고 하는데 남편이 ‘돈을 빌려주겠다. 공사를 마무리하고 돈을 벌면서 갚아라’하더라. 얼른 받았다”라고 웃었다.

이어 ‘어떤 분이 먼저 고백을 하셨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남편 박성국은 “아내가 먼저 했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