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919-2019, 기억·록’ 이순재, 여자 안중근 남자현의 기록자로 나서

  • 이승주 기자
  • 승인 2019.01.28 15: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이순재가 독립군의 어머니 ‘남자현’의 기록자로 나선다.

28일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에 따르면 이순재는 영화 ‘암살’의 주인공이자 여자 안중근으로 불리는 여성 독립운동가 남자현의 기록자로 참여했다.

이순재 /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 방송 캡처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와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유명인 100인이 기록자로 출연해 매주 새로운 인물을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

남자현 지사는 3·1운동이 일어나자, 독립운동으로 죽은 남편의 뒤를 따라 47세의 나이에 항일운동에 뛰어든 독립군의 어머니였다. 특히 그는 일본의 침략진상 파악을 위해 ‘국제연맹조사단’이 중국에 파견되자, 남지사는 손가락을 잘라 ‘조선독립원(朝鮮獨立願)’이라는 혈서를 써서 자신의 손가락과 함께 조사단에 보내 조선 독립을 호소하는 등 독립운동 중 3번의 단지(斷指)를 했다. 남자현 지사는 하얼빈에서 일본대사를 암살하려다 체포되었으나 감옥에서 단식으로 항일투쟁을 계속 하였다. 1933년 하얼빈에서 순국하였다.

이순재는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단지를 3번이나 한 것은 이 분이 처음이 아닐까”라며 남자현 지사의 독립투쟁에 존경을 표했다.

2019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수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작된 ‘1919-2019, 기억록’은 1월부터 MBC 채널에서 수시 방송하며 이순재의 기억록은 28일부터 MBC에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