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기장군 철마면 개좌산 산불, 이유는? 건조경보 속 쓰레기 태우다 그만 ‘강풍에 진화 난항’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1.28 15: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바짝 마른 날씨가 이어진 가운데 부산에서 실화로 추정되는 산불이 발생했다.

28일 오후 1시 기장군 철마면 웅천리 소산마을 뒤편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은 소나무와 잡목 등 1천여㎡를 태우고, 강한 바람을 타고 정상 쪽으로 번지고 있다.

산림청과 부산소방본부는 헬기 7대와 소방차 37대 등을 투입해 산불 확산을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다.

28일 건조경보 속 부산기장군 산불 발생 / 연합뉴스
28일 건조경보 속 부산기장군 산불 발생 / 연합뉴스

하지만 강한 바람에 진화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농막에서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번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부산에는 15일부터 내려진 건조주의보가 25일부터 건조경보로 대체 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