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최나리 “고3때 소아당뇨…화장실에 숨어 인슐린 주사”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1.23 09: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23일 방송된 ‘아침마당’ 도전 꿈의무대 코너에서는 가수 최나리가 출연했다.

최나리는 “어렸을때 부모님이 이혼을 하셔서 아버지와 함께 살았다. 아버지는 소아마비를 앓아서 다리가 불편하셨다. 그래서 저의 초등학교 운동회에도 오지 못하셨다. 다리가 불편하셔서 친구들에게 놀림받을까봐 못 오셨다”고 말했다.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이어 “3살때부터 노래를 부르면서 외로움을 이겨냈다. 중3때 저는 소아당뇨 판정을 받고 말았다. 고3 내내 화장실에서 숨어서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했다. 조퇴와 병원을 오가며 우울한 학창생활을 했다. 아버지는 저를 정성스레 간호해주셨다. 성인이 되고나서 위하수증에 걸렸다. 1년간 음식도 못먹고 병원생활을 했다. 이번에도 아버지 간호 덕에 건강이 좋아졌다. 각종 행사를 다니며 노래를 부르고 있다. 아버지를 위해 노래 부르고 싶다”고 말했다.

‘아침마당’은 월~금 오전 8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