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김의성, 현빈이 이시원 자살시도 죄를 묻자 위험에 빠뜨리지만…박훈에게 ‘살해 당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19 22: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김의성이 이시원 자살시도의 책임을 묻고 서버를 열어서 현빈을 위기에 빠뜨리지만 오히려 자신이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9일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진우(현빈)는 병준(김의성)에게 이시원 자살 시도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tvN‘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방송캡처

 

이어 진우(현빈)은 병준(김의성)에게 잘못한 것으 모두 글로 써라고 했고 병준(김의성)은 화장실에 숨어서 회사에 전화해서 서버를 열게 했다.
 
병준(김의성)에 의해 나타난 게임 속 괴한들은 진우(현빈)를 향해 한꺼번에 달려 들었고 진우는 결국 쓰러지게 됐다.
 
병준(김의성)은 화장실에서 나와 진우가 쓰러진 것을 보고 안심하지만 곧 형석(박훈)의 캐릭터가 나타나서 칼을 휘둘렀다.
 

또 병준은 형석(박훈)의 캐릭터에게 칼을 맞았고 결국 살해를 당하게 되고 그를 선호(이승준)가 발견하게 됐다.

한편, 진우(현빈)은 형석(박훈)캐릭터를 없애고 희주(박신혜)와 세주(찬열)이 있는 것으로 가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