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성가족부, 체육계 폭력 근절 대책 마련…‘두려움 없이 신고하는 문화 만들겠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1.11 17: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체육계 성폭력 근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1일 관계 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및 디지털 성범죄 근절 추진 협의회는 정부 서울 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의 성폭행 피해 고발을 계기로 체육계 성희롱·성폭력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위원장인 진 장관은 “어렵게 입을 연 심석희 선수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라며 “정부는 심 선수를 포함해 미투 피해자가 건강하게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성희롱·성폭력 근절 대책을 몇 차례에 걸쳐 발표했지만, 결과적으로 체육 현장에서는 효과가 낮았다”라며 유감을 표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진 장관은 여가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신고 체계가 제대로 작동돼 피해자가 두려움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체육계 성 인권 의식을 높이기 위해 문체부, 교육부와 함께 실질적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폭력 예방 교육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진 장관은 폭력을 수반한 선수들의 훈련 방식을 묵인하는 관행과 선수 훈련체계 및 선발 과정, 대회 참가 등 기회의 분배 구조 등을 지적하면서 문체부에 개선 대책을 당부했다. 

경찰청에는 피해자 보호와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이어 “힘들게 피해 사실을 이야기한 선수들이 불이익이나 2차 피해 없이 충분히 보호받을 수 있도록 무료 법률 지원, 상담, 의료, 심리지원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