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왜그래 풍상씨’ 진형욱PD, “‘가족은 과연 힘일까, 짐일까?’ 생각하며 기획”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9.01.09 15: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왜그래 풍상씨’ 진형욱PD가 드라마의 기획의도를 밝혔다.

9일 오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유준상, 이시영, 오지호, 전혜빈, 이창엽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풍상 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드라마다.

진형욱PD / KBS 포토뱅크 제공
진형욱PD / KBS 포토뱅크 제공

연출을 맡은 진형욱PD는 “요즘 가족끼리 사건, 사고가 내부적으로 많고 안 좋을 일도 많이 벌어지고 있다. 그걸 보면서 ‘과연 가족이 힘일까, 짐일까‘를 생각하면서 작품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도 그런 질문을 받았을 때, 이 드라마를 통해서 답을 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 풍상 씨네 가족을 보면 가족이 짐처럼 보이겠지만 풍상 씨의 앞으로 행보를 보면서 어떻게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을 잘 이끌고 본인의 상황을 헤치고 힘으로 바꿀 수 있을지를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한테는 잘 하는데 가족한테 못 하는 경우도 많다. 그런 부분들을 작품을 통해 과연 가족한테 남보다 더 잘할 수 있는 힘이 어디서 올 수 있을까 생각하며 연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진형욱PD는 가족극에 들어가는 막장 요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KBS 포토뱅크 제공
이창엽-전혜빈-진형욱PD-유준상-이시영-오지호 / KBS 포토뱅크 제공

진PD는 “막장의 의미는 갱도 탕관 관련 용어라고 알고 있다.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뜻인데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많은 서민들의 상황이나 풍상 씨의 상황을 보면 사실 막장이 맞는 것 같다. 하지만 그런 상황 속에서 어떻게 희망을 잃지 않고 힘을 내서 살아갈 수 있는지 보여주는 드라마다. 그래서 장르적으로는 막장이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드라마 캐릭터이기 때문에 주변에 있는 사람들과 이질감이 있고 개연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바로 주변에 있는 사람, 피부에 와닿는 인물들이다. 그 인물들이 실제로 웃고 울 때 더욱 현실적으로 다가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런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같이 울고 웃게 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그리고 미니시리즈로 기획된 만큼 좀 더 압축돼서 깊이 다룰 수 있을 것”이라며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KBS2 ‘왜그래 풍상씨’는 9일 수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