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궁금한 이야기Y’ 두 얼굴의 형부, 시멘트 부어 한강에 빠뜨린다 협박 성폭행-성매매에 ‘만삭 아내까지 폭행’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1.04 21: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8년 만에 드러난 추악한 두 얼굴의 형부인 성범죄자 박씨가 나왔다.
 
4일 방송된 SBS‘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입시학원 원장이었던 이진아(가명)씨가 지난 11월 2일 갑자기 사라졌다.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SBS‘궁금한 이야기Y’방송캡처

 

그 소식을 듣고 가장 걱정한 사람은 그의 형부인 박 씨였다.
 
사이비 종교에 빠진 처제가 사라졌다며, 처제 신변에 무슨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면서 얼굴이 하얗게 질려 식음을 전폐하고 애틋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난 12월 14일 경찰은 진아씨의 형부 박씨를 체포했다.
 
제작진은 진아 씨를 어렵게 만났고 진아 씨는 형부가 구속되고 나서야 겨우 카메라 앞에 설 용기를 냈다고 했다.
 
그가 털어놓은 이야기는 차마 믿기 힘들 정도였는데 지난 8년 동안 형부에게 성폭행을 당해왔다는 내용이었다.
 
진아 씨의 몰카가 유포되고 있다며 그것을 삭제하는데 1500만 원이나 들었다고 주장한 박씨는 이를 이용해 진아씨를 협박하고 성폭행을 시작했다.
 
모든게 알려질까 두려웠다는 진아씨는 그가 시키는 대로 할 수 밖에 없었고 오랫동안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며 시시각각 그에게 자신의 일상을 보고하고 통제받는 삶을 살았다고 했다.
 
심지어는 최근엔 박 씨가 진아씨를 유흥업소로 보내고 성매매까지 강요했다고 했다.
 

또 만삭인 박씨의 아내를 만나 인터뷰를 했는데 아내에게도 폭행을 했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SBS‘궁금한 이야기Y’은 매주 금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