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국민 조작 이벤트”…영화 ‘부당거래’, 줄거리·누적관객수는?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2.09 12: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영화 ‘부당거래’가 네티즌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지난 2010년 개봉한 범죄·드라마 영화 ‘부당거래’는 류승완 감독의 연출작. 황정민이 최철기, 류승범이 주양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온 국민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연쇄 살인 사건. 계속된 검거 실패로 대통령이 직접 사건에 개입하고, 수사 도중 유력한 용의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청은 마지막 카드를 꺼내든다. 가짜 범인인 ‘배우’를 만들어 사건을 종결 짓는 것!

이번 사건의 담당으로 지목된 광역수사대 에이스 최철기(황정민 분). 경찰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 때문에 줄도, 빽도 없던 그는 승진을 보장해주겠다는 상부의 조건을 받아들이고 사건에 뛰어들게 된다. 그는 스폰서인 해동 장석구(유해진)를 이용해 ‘배우’를 세우고 대국민을 상대로 한 이벤트를 완벽하게 마무리 짓는다.

한편, 부동산 업계의 큰 손 태경 김회장으로부터 스폰을 받는 검사 주양(류승범 분)은 최철기가 입찰 비리건으로 김회장을 구속시켰다는 사실에 분개해 그의 뒤를 캐기 시작한다. 때마침 자신에게 배정된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조사하던 주양은 조사 과정에서 최철기와 장석구 사이에 거래가 있었음을 알아차리고, 최철기에게 또 다른 거래를 제안하는데..

영화 ‘부당거래’ 스틸 이미지

각본쓰는 검사, 연출하는 경찰, 연기하는 스폰서.. 더럽게 엮이고 지독하게 꼬인 그들의 거래가 시작된다!

영화진흥위원회 공식통계정보에 따르면 ‘부당거래’는 지난 10월 기준, 누적관객수 276만 6436명을 기록했다.

영화 ‘부당거래’는 9일 오후 10시 55분부터 EBS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