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디스터비아’, 9일 스크린 채널 편성…줄거리·관람평은?

  • 양인정 기자
  • 승인 2018.12.09 11: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인정 기자] 영화 ‘디스터비아’가 주요 포털 실시간검색어에 등장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9일 오전 10시 55분부터 영화 ‘디스터비아’가 스크린 채널을 통해 방영되고 있다.

급작스런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문제아로 변한 케일(샤이아 라보프)은 결국 수업 중 교사를 폭행하게 되고, 법원은 그에게 90일간의 가택 연금을 결정한다. 

발목엔 감시장치가 부착되고 30미터, 겨우 100걸음 밖으로는 나갈 수 없는 상황. 

엄마(캐리 앤 모스)에게 비디오 게임과 케이블 TV마저 빼앗기자 집은 감옥이 된다. 지루함을 이겨볼 겸, 고성능 망원경으로 이웃들을 엿보기 시작하는 케일. 
마침 옆집에 이사온 아름다운 소녀 애슐리(사라 로머)에게 호감을 느낀 케일은 그녀를 관찰하게 된다.

24시간 창밖 리얼리티 쇼가 계속되던 중, 케일은 또 다른 집에서 벌어지는 살인의 현장을 목격하게 되고 그가 최근 발생한 납치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이라는 확신을 갖게 된다. 

하지만 그 누구도 케일의 말을 믿어주지 않고, 그 남자의 알리바이는 누가 봐도 명확하다. 케일과 친구 로니, 그리고 애슐리까지 합세한 잠복근무는 결국 들키게 되고, 엄마는 옆집 남자에게 초대를 받는데

영화 ‘디스터비아’ 스틸 이미지

‘디스터비아’를 관람한 네티즌들은 “초중반에 좀 지루했는데 중후반 부터 긴장감 장난아니네” “재미 없을줄 알았는데 볼수록 빠져 드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영화 ‘디스터비아’는 2007년 개봉했으며, 샤이아 라보프, 데이빗 모스 등이 출연했다. 러닝타임 104분. 12세 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