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적재, 박보검 ‘별보러가자’ 원작자 故유재하에 ‘지난날’ 헌정 ··· 단 한 장의 앨범으로 전설이 된 음유시인 떠올리며 ‘먹먹함-눈물’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12.08 19: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적재가 故유재하의 ‘지난날’을 불렀다.

8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故김현식&유재하 특집 편’이 방송됐다.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적재는 최고의 기타리스트이자 떠오르는 신예 실력파 싱어송라이터이다.

최근 박보검이 리메이크한 ‘별 보러 가자’의 원작자이기도 하다.

적재는 “기타에 살짝 힘을 실은 편곡이 감상 포인트다”라고 말한 후 무대에 올랐다.

적재는 부드러운 음색으로 무대를 감미롭게 채웠다.

눈을 감고 차분하게 노래하는 적재의 목소리는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노래가 중반부에 접어들어면서 적재는 내공있는 기타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적재의 무대가 끝나자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가 가슴이 먹먹해진 모습이었다.

린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적재는 휘성과의 대결에서 아깝게 탈락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