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밤 김제동’, 김정은 찬양 논란 후폭풍…제작진 측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한 것”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12.07 12: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오늘밤 김제동’의 진행자로 출연 중인 김제동, 그리고 김정은 찬양이 동시에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4일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한 ‘위인맞이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이 밝힌 김 위원장의 팬이 된 배경이다. 방송 직후 사실상 김정은 찬양 방송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이유는 KBS 내부에서조차 비판이 나왔다. 정치권에서도 해당 방송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또 네티즌들 역시 댓글에 제작진을 비판했다.

결국 ‘오늘밤 김제동’ 제작진 측은 ‘중립을 지켰다’는 취지로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해당 방송을 둘러싼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김제동 / KBS ‘오늘밤 김제동’ 방송, 뉴시스 제공
김제동 / KBS ‘오늘밤 김제동’ 방송, 뉴시스 제공

‘오늘밤 김제동’의 김정은 찬양 방송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 측은 이같은 지적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제작진은 6일 입장문을 통해 “해당 비판은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한 것”이라며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과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이 (이와) 관련해 비판적인 입장으로 토론을 이어갔다. 김제동 MC도 김정은 방남 환영 단체들의 출현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적인 반응들을 직접 전달하며 중립적인 입장을 견지했다”고 반박했다.

또 ‘위인맞이환영단’에 대해서는 “해당 단체의 인터뷰는 이미 수많은 언론에서 보도됐다”며 “그 기사를 모두 찬양 기사라고 볼 수 없는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