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실화탐사대’ 마이크로닷(마닷) 어머니 웃음소리가 아직도 들린다, 피해자들의 고통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12.05 2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5일 ‘실화탐사대’에서는 마이크로닷(마닷) 부모 사기 논란을 다뤘다.

마닷의 부모 신 씨 부부는 1998년 제천의 작은 마을에서 큰 젖소목장을 운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성실했던 신 씨를 믿고 주민들은 연대보증을 섰다가 22억 원의 빚을 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신 씨와 유난히 친했다는 박 씨 가족은 연대보증을 선 탓에 감당하기 어려운 빚으로 생활고를 겪고 있었다.

10년간 꾸준히 신 씨 부부의 목장에 사료를 납품했던 장 씨는 총 1억 7000만여 원의 사료를 외상으로 내주면서도 의심하지 않았다.

장 씨의 아버지는 그 충격으로 쓰러졌고 어머니는 화병으로 세상을 떠나야 했다. 장 씨는 아직까지 채무자로 남아 있다.

신 씨 부부는 주민들의 믿음을 저버리고 목장의 소와 사료 등을 모두 팔아 야반도주했다.

취재진은 이처럼 신 씨 부부에게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암 투병으로 세상을 떠난 사람도 있었고 지금까지 빚 청산을 못 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취재진은 신 씨 가족이 산다는 누질랜드를 찾았다.

신 씨 가족은 스톤필드와 마누카우에서 각각 확인된 집만 2채. 이 집들은 12~13억 원가량 거래되고 있었다.

한 방송에서 수제비를 먹으며 힘들게 살았다는 마닷. 

그러나 마닷은 뉴질랜드 명문 사립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신 씨 부부는 소유 재산만 23억 원으로 확인된다.

지난 3월에는 국내 방송에 모습을 보여 피해자들에게 또 한 번의 상처를 줬다.

방송을 본 피해자는 마닷 어머니의 웃음소리가 아직도 귀에 들린다며 고통스러워했다.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 방송 캡처

MBC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