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명 핸드폰에 적힌 아내 ‘이쁜마눌님’, 고의적인 노출 아니냐는 분석…‘혜경궁 김씨 사건 정리’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1.28 0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내 김혜경을 향한 걱정을 드러냈다.

이 지사는 27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문제와 관련해 검찰이 자신의 자택과 집무실을 압수수색 한 데 대해 “일상적으로 하는 수사 활동이니 최대한 충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늦은 출근길인 이날 오전 11시31분께 도청신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이 과정을 통해 이 사건의 실체가 빨리 드러나 제 아내가 자유롭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 출근 전 지사 집무실에는 수원지검 공안부 검사 1명과 수사관 3명이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위해 미리 대기했다.
 
검찰은 이 지사가 집무실로 들어서자 이 지사 아내 김혜경씨의 변호인인 나승철 변호사 입회하에 압수수색에 들어가 30여분만인 이날 낮 12시5분께 압수수색을 종료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지사의 성남시 분당구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이 지사는 전날 도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쁜마눌님’이라는 수신인과 통화하는 모습이 TV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통화 상대자는 아내 김혜경씨로 보이는데 본회의 장내 TV카메라 방청석에서 도지사석까지 직선거리로 50m가량 되는데 휴대전화 화면이 고스란히 잡혔다.

이날 이 지사가 경찰에 이어 검찰 수사를 받는 아내 김씨를 걱정하는 발언을 하며 전날 휴대전화 화면이 포착된 것을 놓고 일각에서는 고의적인 노출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아래는 ‘혜경궁 김씨’ 사건 정리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