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외부자들’ 진중권, ‘혜경궁 김씨’ 논란에 “이재명 아내 김혜경 씨, 기소는 몰라도 유죄 판결 어려워”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8.11.27 23: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외부자들’에서 진중권 교수가 ‘혜경궁 김씨’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27일 채널A ‘외부자들’은 이재명 경기지사 내외와 ‘혜경궁 김씨’ 논란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진중권 교수는 이재명 지사의 아내인 김혜경 씨를 둘러싼  ‘혜경궁 김씨’ 논란에 “저는 이 상황 자체가 이상하다. 트위타 본사 협조가 있거나 아니면 김혜경 씨가 핸드폰을  스스로 내놓지 않는 한 확증이란 게 있을 수 없는 거다. 두 가지가 필요하다. 일단 문제의 계정이 누구 건지 확증을 해야 한다. 두 번째로는 문제의 계정이 김혜경 씨의 것이라고 하더라도 이게 공유가 되거나 이랬을 거란 말이다. 그랬을 경우 문제의 글을 누가 썼는지 또 확증을 해야 하는데 사실상 그건 미션 임파서블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이어 “다만 (김혜경 씨가) 기소까지 될지는 몰라도 유죄 판결을 받아내기는 어려울 것 같다. 지금 경찰에서 계속 스모킹건, 스모킹건, 스모킹건하면서 언론에서 떠드는데 내가 건드려 봤는데 스모킹건이 없다.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만한 확실한 증거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증거가 하나도 없고, 제가 의심하는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모킹건이라는 말을 계속 쓰느냐, 난 그게 더 의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채널A 시사대담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