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성난황소’ 김성오, 악역 전문 배우?…“평생 악역만 해도 무궁무진하게 표현할 수 있어”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11.19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김성오가 악역 전문 타이틀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1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신개념 납치범 기태로 돌아온 김성오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마동석 분)이 납치된 아내 지수(송지효 분)을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통쾌한 액션 영화다.

극중 김성오는 동철의 아내 지수의 납치범이자 동철의 본능을 자극하는 정체불명의 인물 기태 역을 맡았다.

김성오/
김성오/쇼박스 제공 

앞서 김성오는 영화 ‘아저씨’에서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악역 연기와 함께 드라마 ‘쌈 마이웨이’, ‘불한당’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다양한 캐릭터로 사랑받았다.

그런 그가 이번 작품을 통해 존재감이 남다른 신개념 악역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성오는 이 작품을 선택하게 가장 큰 요인은 김민호 감독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감독님과 직접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니 기태한테 애정이 많더라. 또 작품을 풀어나가는 줄기가 나와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김성오는 납치범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피해자 가족에게 돈을 주는 반전의 설정이 가미된 캐릭터를 맡았다. 특히 입은 웃고 있지만 눈빛은 서늘한 반전 연기를 거듭하며 완벽히 소화해냈다.

이번 김성오가 연기한 기태는 단순 악역이 아닌 ‘돈이냐, 사람이냐’라는 고민을 던지며, 돈이면 안 될 게 없는 요즘 같은 시대에 현대인들에게 사회적 메시지를 전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만큼 극중 공감 가는 대사들이 많았다는 그는 “과연 그런 상황이 주어진다면 바로 와이프를 선택해야지라는 말이 안 나오더라. 한 번 생각하고 고민하게 되는 자체가 나도 평범한 사람이구나라고 느꼈다. 그 의문점을 생각해 보니 이상적으로는 사랑이 맞는데 나도 평범한 인간이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라며 기태와 비슷한 면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김성오/쇼박스 제공 
김성오/쇼박스 제공 

한편 ‘아저씨’에서 워낙 강했던 이미지 탓일까. 김성오는 악역을 연기한 횟수에 비해 악역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이 강하게 남아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장점과 단점이 분명 존재할 터. 악역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에 대해 김성오는 “전문직이 각광받는 시대다. 악역 전문도 굉장히 좋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식당을 가도 하나만 전문적으로 파는 곳이 맛 집 이듯이 악역 전문 배우 또한 좋은 타이틀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웃어 보였다.

“예전엔 굉장히 싫었다. 악역만 하려고 한건 아닌데 왜 이런 역할만 들어오지라는 고민을 했었다. 시간이 지나보니 영화배우가 되고자 했던 건 영화라는 장르에 배우로 참여해서 영화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악역이든 무슨 상관인가, 결국 꿈을 이뤄냈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같은 악역이어도 누가,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확연하게 다름을 자신했다.

“악역의 행위나 설정 자체가 영화상에서 비슷할 수 있지만 어떤 사람이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연기생활이 끝나는 날까지 악역만 한다고 해도 무궁무진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이번 기태는 다른 악역들과 다른 느낌을 주기 위해 어떤 부분을 참고했는지 물었다.

“고민하거나 참고한 적은 없다. ‘성난황소’는 15세, 유쾌하고 재밌는 영화가 모티브였다. 그 모티브에 대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했었다. 과연 기태는 동철에게 제압돼서 끝나는 역할인데 그 안에서 조금 더 입체적인 부분을 찾아보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

김성오/쇼박스 제공 
김성오/쇼박스 제공 

이처럼 연기에 대한 강한 신념과 열정을 지닌 김성오는 2000년 연극 ‘첫사랑’으로 데뷔, 어느덧 19년 차 배우다. 역할 불문 ‘배우 김성오’를 찾고 원한다는 사실만으로 행복하다는 그는 여전히 도전 중이다.

과연 그는 이번 기태 역할을 통해 ‘아저씨’ 종석 캐릭터를 뛰어넘는 악역을 탄생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성난황소’는 오는 22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