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LG 트윈스, 이종범-최일언-김호-김재걸 코치로 영입…‘이종범은 아들 이정후와 라이벌 됐다’
  • 강태이 기자
  • 승인 2018.10.24 1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이 기자] 이종범(48) 코치가 4년 만에 KBO리그 현장으로 복귀한다.

프로야구 LG 트윈스는 24일 “최일언, 이종범, 김호, 김재걸 코치를 영입했다. 보직은 추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LG 팬들에게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이종범 코치다.

이종범 코치는 4년 만에 현장으로 복귀한다.

2012년 10월∼2014년 10월 한화 이글스에서 코치를 지낸 이 코치는 2015년부터 올 시즌까지 마이크를 잡고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 야구대표팀 코치도 맡았다.

야구팬들 사이에 ‘투수는 선동열, 타자는 이승엽, 야구는 이종범’이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로 이종범 코치는 현역 시절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1993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종범 코치는 2011년 시즌 종료 뒤 은퇴할 때까지 16시즌(1998년∼2001년 6월은 일본프로야구 진출) 동안 타율 0.297, 194홈런, 730타점, 510도루를 올렸다.

신인이던 1993년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고, 이듬해(1994년)에는 정규시즌 MVP를 거머쥐었다. 공·수·주를 모두 갖춘 ‘천재형 선수’로 통했다.

최근 이종범 코치는 ‘이정후의 아버지’라고도 불린다.

2017년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한 이정후(20)는 정규시즌 신인왕을 차지했고, 올해는 국가대표 톱타자로 성장했다.

이종범 코치와 이정후는 아직 ‘적’으로 맞선 적이 없다. 이정후가 프로에 입단한 뒤, 이종범 코치는 방송 부스에서 아들을 지켜봤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 야구대표팀의 코치와 선수로 금메달을 함께 목에 걸었다.

이종범 코치와 이정후가 펼치는 ‘부자 대결’이 2019년 KBO리그의 화두가 될 수도 있다.

이번에 LG가 새로 영입한 코치 중 최일언 코치만이 투수 출신이다. 야수 출신인 이종범, 김호, 김재걸 코치는 타격과 수비, 주루를 모두 담당할 수 있다.

최 코치는 NC 다이노스의 1군 투수 코치로 오래 일했지만, NC가 최근 급격한 변화를 맞으며 팀을 떠났다.

김호, 김재걸 코치는 올 시즌까지 삼성 라이온즈에서 지도자 생활을 했다.

차명석 LG 단장은 “인재를 영입하고 싶어서 삼고초려를 했다”며 “트랙맨, 세이버메트릭스 활용 등 내가 추구하는 야구를 내년부터 2군 선수, 지도자에게 이식하고 싶다. 전력분석 요원도 외부에서 영입하거나 내부에서 육성해 이 부문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